지유진, 女경량급 싱글스컬 金, 여자혼계영 역대 첫 AG은메달

입력 2014-09-26 06: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5일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여자 혼계영 400m 경기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 여자수영대표팀(이다린, 양지원, 안세현, 고미소)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트위터 @bluemarine007

■ 인천AG 25일 경기종합

지유진(화천군청)이 25일 충주 탄금호 조정경기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조정 여자 경량급 싱글스컬 결승에서 8분01초00으로 리카만(홍콩·8분06초60)을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며 4년 전 광저우대회 은메달의 아쉬움을 털어냈다. 여자 싱글스컬 김예지(포항시청)에 이은 이번 대회 한국조정의 2번째 금메달. 남자 싱글스컬 김동용(진주시청)과 여자 쿼드러플스컬대표팀은 은메달을 보탰다.

김미진(제천시청)은 화성 경기종합사격장에서 벌어진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110점을 쏴 세계신기록을 작성하며 우승했다. 김미진은 이보나(한화갤러리아), 손혜경(제천시청)과 함께 단체전에서도 314점으로 중국(315점)에 이어 은메달을 따냈다. 남자 25m 스탠더드 권총 개인전(김준홍)과 단체전, 남자 50m 소총복사 단체전에서도 은메달이 더해졌다.

이다린(서울체중)-양지원(소사고)-안세현(울산시청)-고미소(인천체고)로 구성된 여자수영대표팀은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열린 혼계영 400m에서 4분04초82의 한국신기록으로 일본(4분00초94)에 이어 2위로 골인했다. 한국수영이 여자 혼계영에서 아시안게임 은메달을 딴 것은 역대 최초다.

계양아시아드양궁장에서 펼쳐진 컴파운드 단체전에선 남녀대표팀 모두 결승행을 확정해 은메달을 확보했다. 민리홍-최용희(이상 현대제철)-양용호(중원대)의 남자대표팀은 필리핀과의 준결승에서 228-227로 이겼고, 최보민(청주시청)-석지현(현대모비스)-김윤희(하이트진로)의 여자대표팀은 이란을 229-222로 따돌렸다. 남자는 인도, 여자는 대만과 금메달을 다툰다. 여자 개인전에 나선 최보민 석지현은 4강에 진출한 반면 남자 개인전에 출전한 민리홍 최용희는 8강에서 탈락했다. 남녀 컴파운드 단체전과 개인전 금메달은 27일 결정된다.

배드민턴 남자복식 이용대(삼성전기)-유연성(상무), 김사랑-김기정(이상 삼성전기)은 나란히 8강에 진출했다. 여자배구대표팀은 한일전에서 3-0으로 승리했고, 남자핸드볼대표팀은 이란을 25-21로 따돌리고 본선 2승째를 챙겼다. 남자하키대표팀은 말레이시아에 2-1로 이겼다.

여자 역도 75kg급에 출전한 북한 김은주는 용상(164kg)에서 세계신기록을 세우며 합계 292kg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북한은 역도에서만 금메달 4개를 획득했다.

인천|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트위터 @kimdohoney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