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이원종, ‘객주’ 특별출연… 장혁·유오성 아버지 역

입력 2015-09-03 08: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승수-이원종, ‘객주’ 특별출연… 장혁·유오성 아버지 역

배우 김승수와 이원종이 KBS 새 특별기획드라마 ‘장사의 神-객주 2015’에서 의리 넘치는 특별출연을 감행한다.

김승수와 이원종은 오는 23일 첫 방송 예정인 ‘장사의 神-객주 2015’에서 각각 개성 송도 상인으로 ‘천가객주’ 객주이자 천봉삼(장혁)의 아버지인 천오수 역과 길소개(유오성)의 아버지이자 천오수와 의형제를 맺은 차인 행수 길상문 역으로 등장,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한다.

무엇보다 김승수와 이원종은 극 초반을 이끄는 핵심 인물로 맹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장사의 神-객주 2015’ 1, 2회 분에서 ‘천가객주’ 객주인 천오수(김승수)가 의형인 길상문(이원종)과 함께 딸 천소례(박은혜)와 아들 천봉삼(장혁), 그리고 길상문의 아들 길소개(유오성)까지 데리고 청나라 책문으로 대외 무역 원행을 떠나게 되는 것. <천가객주>의 사활이 걸려있는 원행에서 천오수와 길상문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큰 위기를 겪으며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특히 김승수와 이원종은 두 사람의 아들인 장혁과 유오성의 평생 적대관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게 된다는 점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아버지 대(代)에서부터 음모와 오해로 인해 어긋난, 운명의 소용돌이가 조선 최고 상인이 되길 원하는 장혁과 유오성에게 이어지게 되는 것. 극 초반 보부상들의 굴곡진 삶과 애환을 생동감 있게 담아낼 김승수와 이원종에게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김승수와 이원종의 특별출연은 ‘장사의 神-객주 2015’ 연출은 맡은 김종선PD와의 끈끈한 인연으로 성사됐다. 김승수는 2011년 KBS ‘광개토대왕’에서 김종선PD와 호흡을 맞춘 이후 각별한 사이를 유지해왔던 상황. 극중 천오수라는 인물이 올바르고 책임감이 강한 리더라는 점에서 김종선PD는 단번에 김승수를 떠올렸고, 김승수는 특별출연 제의를 받자마자 “감독님이 하시는 것은 무조건 좋다”며 흔쾌히 출연 의사를 밝혀 진정한 의리를 증명했다.

이원종 또한 김종선PD와 1999년 KBS ‘왕과 비’에서 작업을 함께하며 돈독함을 이어왔던 상태. 호탕하고 유들유들한 성격의 길상문과 이원종이 딱 맞아떨어진다는 김종선PD의 출연 제안에 이원종은 대본도 보지 않고 출연을 결정지었다.

제작사는 “김승수와 이원종은 특별출연임에도 불구, 매 장면마다 몸을 사리지 않는 투혼의 연기를 펼쳐내 현장을 감동으로 물들이고 있다”며 “탄탄한 내공에서 우러나는 연기로 인해 드라마의 완성도가 한층 높아졌다. 극 초반 몰입도를 높여줄 두 사람의 영혼이 담긴 열연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장사의 神-객주 2015’는 폐문한 ‘천가 객주’의 후계자 천봉삼이 시장의 여리꾼으로 시작해 상단의 행수와 대 객주를 거쳐 마침내 거상으로 성공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이다. 1979년부터 총 1465회에 걸쳐 서울신문에 연재됐던 김주영의 역사소설 ‘객주’를 원작으로 조선 후기 보부상들의 파란만장한 삶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SM C&C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