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이투더스카이, 5년 만에 재결합 두 번째 앨범 ‘음악성으로 승부’

입력 2015-09-19 14: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성 듀오 플라이투더스카이의 환희와 브라이언이 서로 너무 달라도 16년간 정상급 듀오로 자리매김 할 수 있었던 찰떡 호흡을 뽐냈다.

플라이투더스카이는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1년만에 완전체 컴백 후 첫 출연, 티격 태격하는 듯 하지만 변함없는 콤비 호흡으로 팬들의 마음 또한 심쿵케 했다.

이날 MC 유희열이 두 사람이 오랫동안 사랑받는 이유에 대해 묻자, 플라이투더스카이는 브라이언의 가냘프고 안아 주고 싶은 미성의 음색에 환희의 남성적인 보컬을 꼽았다. 여기에 2006년부터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소위 포텐이 터진 브라이언의 활약과 같은 팀 환희를 흉내 낸 성대모사가 더욱 인기를 끌며 더욱 친근하게 다가왔다는 것.

이에 대해 환희는 "그 당시엔 브라이언을 되게 패주고 싶었다. 발라드를 하는데 저를 보고 지나가는 사람들이 웃더라"며 순간 격분하면서도 "그래도 그런 시절이 있었기 때문에 더 알려지지 않았나 싶다"고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두 사람이 지금까지 함께 할 수 있었던 힘으로 '눈치'를 꼽은 브라이언은 "환희 표정이 안 좋으면 먼저 얘기 할 때까지 물어보면 안 된다. 인생 끝이다. 지금은 방송이니까 참고 있는 것이다"고 얘기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고, 환희는 "브라이언과는 어떨 땐 여자랑 싸우는 것 같다. 너무 화가 나는데 그래서 결국 싸움이 안 된다"고 투덜댔다. 두 사람의 모습에 유희열은 "둘이 무슨 개그 콤비 같은 느낌이다"며 즐거워 했다.

최근 5년만에 재결합 후 1년만에 다시 두 번째 앨범 '러브 앤 해이트(Love & Hate)'로 돌아온 플라이투더스카이는 "지난 첫 앨범 반응이 좋았기 때문에 음악성으로 승부하지 않으면 다신 못 돌아올 수도 있겠다 싶었고 미친듯이 준비했다"고 컴백 전 솔직한 심경도 밝혔다.

그리고 다시 전 음원 사이트에서 1위를 하는 순간 "우리 음악을 사랑해주는 팬들 그 분들 때문에 음악을 계속할 수 밖에 없겠구나 싶었다"며 특히 팬들에 대한 깊은 감사를 전하기도. 유희열은 "시간이 지나도 티격 태격 하지만 탄탄히 그 모습 그대로 음악으로 많이 보여주시길 바란다"며 두 사람을 응원했다.

특히 이날 플라이투더스카이는 '가슴 아파도'를 비롯해 '전화하지 말아요', '미워해야 한다면' 등을 녹슬지 않은 명품 라이브로 선보이며 관객들로부터 열렬한 호응을 얻었다.

한편 플라이투더스카이는 '그렇게 됐어'와 '미워해야 한다면' 더블 타이틀곡으로 동시에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MBC '쇼!음악중심'과 SBS '인기가요' 등 음악 방송을 통해 라이브 무대를 이어간다. 또 오는 10월 17, 18일 이화여자대학교 대강당에서 개최되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전국 투어 콘서트로도 계속해서 두 사람만의 음악을 들려줄 계획이다.

동아닷컴 장경국 기자 lovewith@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KBS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