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국회의원 "주류, 비주류가 뭔데 그러냐… 당에 손해배상 청구하고 싶다"

입력 2015-09-20 21: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수현 국회의원 "주류, 비주류가 뭔데 그러냐… 당에 손해배상 청구하고 싶다"


박수현 국회의원 "주류, 비주류가 뭔데 그러냐… 당에 손해배상 청구하고 싶다"
새정치민주연합 박수현 국회의원은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무위원회·의원총회 연석회의에서 "주류, 비주류가 뭔데 그러냐"며 "정말 당에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싶다"며 20대 총선을 위해 뛰고있는 자신의 처지를 절절하게 설명했다.
박수현 국회의원은 "충남 공주에서 60년 민주당 (역사)에서 첫 당선됐다. 당시 당 지지율은 13%였지만 나는 48% 득표를 했다"며 "하지만 저는 20대에서 낙선할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박수현 국회의원은 "공주와 부여가 1시간쯤 걸리는데 (집에서) 새벽 3시반에 일어나 30분 샤워하고 4시에 출발한다"며 "부여 교회가 100곳 있는데 새벽기도 가 앉아있는다. 목사도 나를 모르고 신도도 나를 모른다. 인사해주지도 않고 예배끝나면 그냥 나온다"고 말했다.
이어 박수현 국회의원은 "양승조, 박완주 의원 등 충남에도 민주당 의원이 있고 영남에도, 강원도에도 민주당 의원이 있다"며 "이런 절절한 마음으로 뛰고 있다. 이건 우리 의원 모두의 얘기"라고 말했다.
박수현 국회의원은 "나는 아내도 없다. 두번 징역갈 뻔 했는데 아내가 견디지 못하고 나를 떠났다"며 "국회의원 당선된 뒤 아내를 6번 찾아갔지만 얼굴도 보지 못했다. 전해들은 얘기로는 내가 가장 힘들때 나를 버렸는데 어떻게 돌아오느냐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박수현 국회의원은 "호남 역사가 위대하지만 이런 애절함과 비통함보다 더 위대하진 않다고 생각한다"며 "호남호남 하는데 호남 민심의 정체가 뭐냐. 제대로 하라는 회초리일 것이다. 정말 당에 손해배상 청구하고 싶다. 주류 비주류가 뭔데 그러느냐"고 호소를 이어갔다.
박수현 국회의원은 "당의 높으신 분들은 정계은퇴 불출마선언을 얘기한다'며 "나는 그럴 위치에 있지 않다지만 불출마선언까지 고민하고 있다. (여러분들에게) 국민만 보고 가달라, 민주당원이라는 게 부끄럽지 않게 해달라고 호소한다"고 말했다.
박수현 국회의원은 "문 대표를 (대표자리에서) 내려오라 하면 대안이 있는가. 대안이 있으면 그렇게 하자. 하지만 대안이 없다"며 "일정시간을 주고 기다려보자. 지금은 아니다"고 밝힌 뒤 "재선이 되면 아내에게 돌아와달라고 할 것"이라고 발언을 마무리했다.
이례적으로 박수현 국회의원은 의 발언 전문을 언론에 공개한 김성수 새정치연합 대변인은 "적지않은 의원들이 눈시울을 붉히고 박수를 치고 (박수현 국회의원에게) 악수를 청했다"며 "박수현 국회의원은 이 발언뒤 조금 뒤 다시 지역구에 내려갔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