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시청률] ‘썰전’ 최고 10.5%, 10일 녹화+대선 심층분석 通했다

입력 2017-05-12 09: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썰전’ 최고 10.5%, 10일 녹화+대선 심층분석 通했다

19대 대통령 선거 결과를 분석한 JTBC ‘썰전’이 분당 최고 시청률 10.5%까지 치솟았다.

11일 방송된 ‘썰전’ 218회가 9.3%(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6.7%보다 2.6%포인트 상승한 수치이다.

분당 최고 시청률에 오른 장면은 새롭게 꾸려질 정부의 내각에 대해 전원책과 유시민이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이다.

이날 ‘썰전’은 5월 9일에 치러진 ‘19대 대통령 선거 결과’를 한 회 특집으로 다뤘다. 그동안 ‘썰전’은 매주 월요일 녹화 후 목요일 밤에 방송되는 형태로 제작되어왔으나, 이번 주는 화요일에 있었던 대선 결과를 분석하기 위해 방송 하루 전인 수요일(10일)에 녹화를 진행했다.

전원책은 “이번 선거는 지역감정을 훨씬 뛰어넘는 세대 간 경쟁이었다”라고 표심에 담긴 의미를 분석했다. 유시민은 “그것을 고치는 게 우리 대한민국의 제일 긴급한 과제”라며 설명을 이어갔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내각 구성 등 새로운 정부의 과제를 분석했고, 각 당의 주요 인사들과 전화 연결을 통해 선거 후 각 당의 행보에 대해 이야기했다.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TV프로그램으로 꼽힌 ‘썰전’은 매주 목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