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나큰 측 “박승준 탈퇴설 전혀 사실무근…이해할 수 없다”

입력 2017-07-05 14: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승준, 사진=YNB엔터테인먼트

그룹 크나큰 측이 멤버 박승준의 탈퇴 루머를 일축했다.

크나큰의 소속사 YNB엔터테인먼트 관계짜는 5일 동아닷컴에 "박승준의 탈퇴설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앞서 몇몇 팬 커뮤니티에서는 크나큰의 박승준이 현재 준비중인 앨범까지만 활동에만 참여하고 팀을 탈퇴한다는 소문이 나돌았다. 또 이에 따르면 크나큰은 새로운 멤버를 영입해 박승준의 빈자리를 채우고, 박승준은 연기자로 전업할 계획이라고 주장해 팬들을 동요케 만들었다.

하지만 크나큰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너무 황당하고 근거없는 얘기라서 대응할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라고 소문을 일축했다.

이어 그는 "현재 크나큰과 박승준은 새 앨범의 뮤직비디오 촬영중이다. 대체 왜 이런 소문이 나왔는지 이해할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크나큰의 박승준은 올해 초에도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한다는 루머에 휩싸였으나, 곧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지는 해프닝을 겪은 바 있다.

동아닷컴 최현정 기자 gagnr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