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그’ 강자 총집합…펍지 네이션스컵 달군다

입력 2019-08-06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9∼11일까지 5개 대륙 16개 팀 참가

전 세계에서 큰 인기를 모은 토종 게임 ‘배틀그라운드’의 세계 대회가 한국서 열린다.

펍지는 9일부터 11일까지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펍지 네이션스컵’을 개최한다. 2019년 시즌 개막 후 열리는 첫 글로벌 e스포츠 대회다. 세계 정상급 프로 선수들이 대표 팀을 구성해 50만 달러 상금과 우승의 영예를 놓고 대결을 펼친다. 북미와 남미,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 등 5개 대륙 16개 팀이 참가한다.

4인 한 팀(스쿼드)으로 3일 동안 매일 5회 매치를 치를 예정이다. 한국 대표로는 ‘2019 펍지 코리아 리그(PKL) 페이즈2’ 상위 6개 팀 선수 중 젠지의 ‘피오’ 차승훈과 ‘로키’ 박정영, DPG 다나와의 ‘이노닉스’ 나희주, 디토네이터의 ‘아쿠아5’ 유상호가 선수 투표를 통해 선발됐다. 감독은 PKL 페이즈2 우승팀 젠지의 배승후 코치가 맡는다. 경기는 아프리카TV와 SK브로드밴드 옥수수에서 실시간 중계한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