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세계적 관광거점도시 광역시 1곳, 기초지자체 4곳 육성”

입력 2019-10-15 13: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5일부터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 공모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15일부터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을 공모한다.

‘관광거점도시 육성’은 지역관광을 혁신하기 위해 마련한 정책이다. 세계적 수준의 관광자원과 브랜드를 갖추고 방한관광의 새로운 목적지가 될 수 있는 거점도시를 육성한다.

10년간 방한 외래관광객은 2배 이상 늘었지만 방문지는 아직도 서울 등 일부 지역에 편중되어 있다. 문체부는 외국인 관광객이 방문하고 싶은 세계적 수준의 대표관광도시를 육성해 방한 관광객을 확대하는 한편 방문지가 지방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선정된 지역이 관광거점도시가 될 수 있도록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관광브랜드 전략 수립, 지역 특화 관광자원과 콘텐츠 개발, 도시 접근성과 수용태세 개선, 홍보·마케팅을 종합적으로 지원한다. 정책효과를 높이기 위해 지역 교통계획과 도시계획, 문체부 타 사업 및 타 부처 관련 사업 등과도 연계할 계획이다. 특히, 지역의 관광개발 역량을 향상하기 위해 ‘지역관광추진조직’의 역량 강화, 민간 참여 등을 추진해 5년간의 지원 종료 후에도 자율적으로 사업을 운영할 수 있도록 단계적 안착을 지원한다.

관광거점도시는 국제관광도시 1곳과 지역관광거점도시 4곳을 선정한다. 국제관광도시는 인천 대전 광주 대구 울산 부산 등 6개 광역시 중 신청 도시를 대상으로, 지역관광거점도시는 경기 강원 충북 충남 경북 경남 전북 전남 등 8개 광역도에서 추천한 기초지자체를 대상으로 평가한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