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 데뷔 첫 국내 단독 팬미팅…내년 1월 11일 개최

입력 2019-11-07 10: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옹성우 데뷔 첫 국내 단독 팬미팅…내년 1월 11일 개최

옹성우가 데뷔 후 첫 국내 단독 팬미팅을 개최한다.

옹성우는 내년 1월 11일 오후 2시와 오후 7시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첫 국내 단독 팬미팅인 ‘옹성우 아시아 팬미팅 <WE BELONG>(위 빌롱)'을 열고 팬들과 만난다. 팬미팅 타이틀 <WE BELONG>은 ‘우리는 서로에게 속해있다’는 의미로 옹성우의 팬클럽 명 'WELO(위로)'와 옹성우의 시그니처인 'ONG'이 더해져 ‘팬들과 하나가 되는 시간을 만들고 싶다’는 옹성우의 마음을 담았다.

이번 '옹성우 아시아 팬미팅 <WE BELONG>'은 내년 1월 11일 서울에서 시작하여 18일 태국, 2월 15일 타이베이, 25일 필리핀까지 이어질 예정으로 벌써부터 현지 미디어와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어 옹성우의 인기를 실감케 한다.

한편, 올 여름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을 통해 연기자로 새로운 시작을 알린 옹성우는 첫 주연 작품에서 안정적인 연기력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열연을 펼치며 화제를 모았다. 이와 함께 ‘2019 코리아드라마어워즈’에서 남자 신인상과 한류스타상을 동시에 수상하며 2019년이 발견한 신인배우임을 입증했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옹성우가 내년 1월, 데뷔 후 첫 국내 단독 팬미팅을 열고 팬들을 만난다"며 "옹성우 역시 팬들과의 만남을 오랫동안 기다려왔던 만큼 많은 것들을 준비하고 있으니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더불어 "새로운 한 해의 시작에서 옹성우와 위로(옹성우 팬클럽)가 함께 뜨겁고 사랑 넘치는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