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신인왕’ 임성재, 올댓스포츠와 매니지먼트 계약

입력 2019-11-11 13: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PGA(미국 프로골프)투어 아시아 최초 신인왕 임성재(21∙CJ대한통운)가 올댓스포츠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했다.

스포츠마케팅회사인 올댓스포츠(대표이사 구동회)는 PGA투어 2018-19 시즌에서 톱10에 7차례나 진입하며 아시아선수로는 최초로 PGA투어 신인상 타이틀을 거머쥔 ‘슈퍼 루키’ 임성재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했다고 11일 밝혔다.

임성재는 지난달 한국에서 열린 KPGA코리안투어 제네시스챔피언십에서 우승 한 데 이어 12월에 열리는 프레지던츠컵에도 인터내셔널팀 멤버로 출전하게 된 자타공인의 ‘가장 유망한 PGA 골퍼’다.

1998년생인 임성재는 21세의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콘페리투어(PGA 2부 투어)에서 2승을 거두며 ‘올해의 선수’, ‘상금왕’, ‘신인상’을 휩쓸었으며, PGA투어 2018-19 시즌에 35개 대회에 출전, 26개 대회에서 예선 통과하는 저력을 과시하며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신인왕의 영광을 안았다.

이후 임성재는 2019-20 시즌에서 한차례 준우승 포함 2차례 톱10 피니시, KPGA 코리안투어 1승으로 화려하게 시즌을 보내며, 지난 7일에는 프레지던츠컵 인터내셔널팀 단장인 어니 엘스로부터 낙점을 받아 한국선수로는 6번째로 프레지던츠컵 세계 대표가 됐다.

현재 세계랭킹 34위 임성재는 2019-20 시즌 ‘세계랭킹 30위’ 이내 진입과 ‘PGA투어 첫 승’을 목표로 투어에 전념할 예정이며,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해 메달을 따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임성재는 “올댓스포츠와 함께하게 되어 매우 기쁘고 영광이다”라며 “저를 믿어 주신 결과라고 생각하고, 앞으로 더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올댓스포츠 구동회 대표이사는 “임성재 프로는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강한 멘탈과 뛰어난 기량으로 세계 골프무대에서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며 “앞으로 임성재 프로가 세계적인 골프스타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매니지먼트사로서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올댓스포츠는 임성재 외에도 배상문, 양희영, 김태훈, 최민철, 전예성, 황민정 등 프로골퍼들을 매니지먼트하고 있으며 ‘피겨여왕’ 김연아와 임은수, 김예림, 이해인(이상 피겨스케이팅), 김자인과 천종원, 사솔, 서채현(이상 스포츠클라이밍), 윤성빈(스켈레톤), 최민정(쇼트트랙), 김서영(수영), 여서정(체조), 원윤종-서영우(봅슬레이) 등이 소속되어 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