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한국 3회 추가 득점 실패… 석연치 않은 판정

입력 2019-11-11 20: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정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석연치 않은 판정이 나왔다. 한국 야구 대표팀이 3회 추가점을 얻을 수 있는 상황에서 판정이 번복되지 않으며 득점에 실패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미국과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첫 경기를 가졌다.

이날 한국은 3회 1사 후 김하성이 안타를 때리고 나간 뒤 이정후가 우중간 2루타를 때렸다. 1루 주자 김하성이 득점할 수 있는 상황.

김하성이 홈을 파고 들었으나 주심은 아웃을 선언했고, 한국 벤치는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미국 포수는 분명 홈을 막고 있었다.

하지만 주심은 판정 번복 없이 원심을 그대로 유지했다. 이후 한국은 박병호가 유격수 라인 드라이브로 물러나 추가점을 얻지 못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