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측, 억대 사칭 사기에 “내부양식 NO, 위조 계약서” [공식입장]

입력 2019-11-14 13: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탄소년단이 소속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억대 사칭 사기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4일 더 팩트에 따르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를 사칭한 사기 사건을 보도 했다. 이 사건의 피해액은 무려 50억원으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인 것처럼 서류양식을 위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내부 양식이 아니다. 위조 계약서와 위조 공문”이라고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또한 문제가 된 계약에 대해 “해당 계약을 체결한 바 없다. 범죄행위와 실질적인 피해 발생을 확인했을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면서 이 사건에 대응 방침을 전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