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엠넷 측 “엑스원 V 하트비트 불참…최근 여론 감안”

입력 2019-11-15 15: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문] 엠넷 측 “엑스원 V 하트비트 불참…최근 여론 감안”

엑스원(X1)이 2019 브이라이브 어워즈 ‘V 하트비트’에 불참한다.

15일 오후 엠넷은 공식입장을 통해 “당사의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는 말과 함께 엑스원의 2019 브이라이브 어워즈 불참 소식을 전했다.

엠넷은 “최근 여론을 감안하여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X1’은 11월 16일 열리는 2019 브이라이브 어워즈 ‘V 하트비트’에 출연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현재까지 계획된 추가 활동 일정이 없습니다”라고 못박았다.

이어 “약속된 출연 일정을 지키지 못한 점, 기다려주신 팬분들과 브이라이브 관계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엑스원은 ‘프로듀스X101’을 통해 데뷔했으나 최근 생방송 문자 투표 조작 논란으로 인해 담당 연출인 안준영 PD가 기소되는 사태가 발생하면서 데뷔 후 활동에 차질을 빚고 있다.


이하 엠넷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엠넷입니다.

당사의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최근 여론을 감안하여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X1’은 11월 16일 열리는 2019 브이라이브 어워즈 ‘V 하트비트’에 출연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현재까지 계획된 추가 활동 일정이 없습니다.

약속된 출연 일정을 지키지 못한 점, 기다려주신 팬분들과 브이라이브 관계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