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2’, 이정재의 거침없는 반격…기대 장면 셋

입력 2019-11-18 09: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보좌관2’, 이정재의 거침없는 반격…기대 장면 셋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 이하 보좌관2)가 더욱 강렬한 이야기로 돌아왔고, 시청자들에게 몰입감을 선사했다. 국회의원에 당선돼 정치판을 뒤흔든 장태준(이정재)의 거침없는 반격이 치밀하고 속도감 있는 전개 속에 펼쳐졌기 때문이다. 오늘(18일) 본방송에 앞서, 앞으로를 더욱 기대하게 만든 장면 셋을 꼽아봤다.


● CCTV에 담긴 충격적 진실


검찰에선 고석만(임원희) 보좌관 사망 사건을 단순 자살로 종결했지만, 강선영(신민아) 의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끝까지 그의 죽음을 파헤치기로 한 것. 그러던 중 이지은(박효주) 보좌관은 사망 전날 고석만이 마지막으로 만난 사람이 장태준이라는 사실을 전하며, 이를 입증하는 CCTV 영상을 건넸다. 장태준이 고보좌관의 죽음과 깊이 연결되어 있을지도 모른다는 합리적 의심을 가능케 한 이 영상은 그녀에게 크나큰 충격이었을 터. 의심의 불씨를 가지고 있던 시청자에게도 그 충격은 마찬가지였다. 분당 최고 시청률 5.7%까지 오른 이유였다. (닐슨코리아 제공, 유료가구 수도권 기준)


● 카리스마 폭발, 이정재 vs. 김갑수


이상국(김익태) 비리 문건과 이창진(유성주) 대표의 하청업체 리베이트 폭로가 모두 장태준이 설계한 계획이었음을 눈치 챈 송희섭(김갑수). 분노에 찬 그는 장태준을 불러 “이 자리가 어떤 자린지 잊은 건 아니지”라며 법무부 장관인 자신의 지위를 상기시켰다. 故이성민(정진영) 의원까지 언급하며 협박하는 그에게 장태준은 “참 많은 이력을 남기셨는데 제가 그 이력에 한 가지 더 얹어드리죠. 현직 법무부 장관 최초 구속으로요”라며 전면전을 선포했다. 장태준이 더 이상 무릎 꿇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내며, 송희섭과 정면으로 부딪힌 이 장면은 인물들이 발산하는 강렬한 아우라로 시청자들까지 숨죽이게 했다. 이후 “나도 태준이 이력에 근사하게 한줄 넣어줘야겠어. 이번 정부 현직 의원 최초 구속”이라던 송희섭. 이들의 첨예한 대립을 강력하게 예고한 순간이었다.


● 유성주의 경고, 위험에 빠진 신민아

송희섭과 이창진 대표와의 유착관계 정황을 포착했다는 기자회견을 한 뒤 집으로 들어가려는 강선영을 불러 세운 건 이창진이었다. 아무도 없는 지하주차장에서 “강선영 의원님 조심하세요. 수행비서도 없이 이렇게 밤늦게 다니시면 위험합니다”라며 은근한 협박을 가한 것. 그리고 강선영이 마주한 건 손잡이가 부서진 채 열려있는 집 현관, 그리고 서류와 집기들이 뒤엉켜 난장판이 된 집안이었다. 더 이상 자신의 파헤치지 말라는 이창진의 위험한 경고였고, 강선영은 두려움에 굳어버렸다. 이창진을 타깃으로 공조를 시작한 장태준과 강선영. 이러한 위협 속에서도 끝까지 그를 잡을 수 있을지 긴장감을 높인 소름 돋는 엔딩이었다.

‘보좌관2’ 제3회, 오늘(18일) 월요일 밤 9시 30분 JTBC 방송.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