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 : 하늘에 묻는다’ 허진호 감독x펭수, 영화계 최초로 컬래버레이션 진행

입력 2019-11-18 17: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2월 극장가에 깊은 울림을 선사할 영화 ‘천문 : 하늘에 묻는다’가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대세 스타 펭수와 영화계 최초로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하며 촬영 현장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한석규)과 ‘장영실’(최민식)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작품 ‘천문 : 하늘에 묻는다’가 요즘 직딩들의 대통령이라 불리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펭수와 영화 최초로 만남을 가져 주목을 받고 있다.

교육방송 EBS가 4월부터 EBS1 채널과 유튜브 ‘자이언트 펭TV’를 통해 선보인 캐릭터 펭수는 최고의 크리에이터를 꿈꾸는 펭귄으로, 각종 방송 및 라디오에 출연하여 2030세대들의 답답한 현실을 잠시나마 잊게 해주는 거침없는 발언을 통해 매력을 드러내 대세 중의 대세 스타로 자리잡았다. 이후 각종 업계에서 끊임없는 러브콜을 받으며 활발한 활동을 펼쳐오고 있던 펭수가 ‘천문 : 하늘에 묻는다’로 영화계와 최초로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해 예비 관객들의 폭발적 관심을 받고 있다.

이번 컬래버레이션은 ‘천문 : 하늘에 묻는다’를 연출한 허진호 감독과 펭수의 만남을 담아낼 예정으로 오늘 촬영을 완료했다. 우주대스타를 꿈꾸는 펭수가 영화계 진출의 꿈을 안고 허진호 감독을 직접 만나 오디션을 보는 내용이 담길 예정으로, ‘천문 : 하늘에 묻는다’ 속 장면을 직접 연기한 펭수만의 톡톡 튀는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이처럼 펭수의 첫 정식 사극 연기가 기대되는 ‘천문 : 하늘에 묻는다’와 펭수의 컬래버레이션 영상은 12월 둘째 주 공개될 예정으로 많은 사람들의 폭발적인 호응과 뜨거운 반응이 예상된다.

대세 크리에이터 펭수와 영화계 최초로 컬래버레이션을 성사시키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천문 : 하늘에 묻는다’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