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문희경X임수향 출격…우아한 한 끼 도전

입력 2019-11-19 10: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끼줍쇼’ 문희경X임수향 출격…우아한 한 끼 도전

문희경과 임수향이 넘치는 ‘흥’으로 현장을 장악했다.

20일(수)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 배우 문희경과 임수향이 밥동무로 출연해 종로구 청운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종로구 청운동은 인왕산, 북악산에 둘러싸여 사시사철 빼어난 풍광을 자랑하는 곳으로 윤동주 문학관과 시인의 언덕 등 문학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명소가 있는 곳이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밥동무로 나선 문희경은 87년도 강변가요제 대상 출신으로, 랩 배틀 프로그램인 ‘힙합의 민족’에서 활약하며 ‘힙합의 여왕’이라는 칭호를 얻은 바 있다. 시인의 언덕에서 진행된 이날 오프닝에서도 문희경은 윤동주의 ‘벨 헤는 밤’을 랩으로 재해석하며 파격적인 무대를 선사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문희경은 노래를 듣고 싶다는 임수향을 위해 샹송을 불러 현장을 가을 감성으로 적셨다.

강호동은 “임 배우(임수향)가 퍼포먼스의 여왕이다”라며 노래방 댄스를 요청했다. 임수향은 기다렸다는 듯 “저는 테크노를 좋아한다”라며, 무반주 댄스 퍼레이드를 펼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임수향은 “(소속사에서) 이런 거 하지 말라고 했다”고 말하면서도 흥을 주체하지 못해 웃음을 더했다.

이어 벨 누르기에 나선 문희경은 “나 오늘 굶는 거 아니냐”며 첫 도전에 걱정을 내비쳤다. 벨 앞에서 선 문희경은 이름만으로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자 다양한 히트작품을 소환하며 고군분투했다.

역대급 흥을 보여준 문희경과 임수향의 활약은 20일(수)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 종로구 청운동 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