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 “우리나라 남자 무뚝뚝, ‘쾌남’ 덕 아내에 사랑받길”

입력 2019-11-19 11: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캔 “우리나라 남자 무뚝뚝, ‘쾌남’ 덕 아내에 사랑받길”

캔의 배기성이 아내 이은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9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일지 아트홀에서는 캔의 새 싱글앨범 ‘쾌남’ 발매 미디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배기성은 아내에 대한 헌정송이라는 ‘쾌남’에 대해 “헌정송이라고 하면 내 아내가 현재 나의 가장 측근이다. 이 곡을 제일 먼저 들려줬더니 이건 되겠다고 하더라”라고 운을 뗐다.

이어 배기성은 “아무래도 우리나라 남자들이 조금 무뚝뚝하지 않나. 이 곡을 핑계로라도 아내나 여자친구에게 많은 사랑을 받길 바란다는 마음으로 노래를 내게 됐다”고 답했다.

캔의 새 싱글 ‘쾌남’은 지난해 발매한 캐럴 ‘화이트 크리스마스’ 이후 약 1년여 만에 발매하는 신보다. 동명의 타이틀곡 ‘쾌남’을 비롯해 배기성의 ‘애달픈’, 이종원의 ‘눈물 한 잔’ 등 멤버들의 솔로 곡도 수록된다.

타이틀곡 ‘쾌남’은 이제 대중의 추억 뒤편에 잠든, 수많은 터프가이들을 떠올리게 하는 록 댄스 장르의 노래다. UN, 컨츄리꼬꼬, 인디고 등 듀엣 뮤지션과 작업 할 때마다 특급 시너지를 발휘했던 최수정 작곡가가 프로듀싱을 맡았다. 19일 낮 12시 음원 사이트 공개.

사진=감성 엔터테인먼트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