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져나올 수 없는 매력”…‘시동’ 마동석, 독보적 캐릭터 탄생

입력 2019-11-20 10: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동석,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의 유쾌한 연기 변신과 시너지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시동’이 전에 없던 캐릭터 ‘거석이형’의 탄생을 예고하는 마동석 컴백 포스터 2종과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화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019년 겨울 극장가를 유쾌하게 사로잡을 ‘시동’이 독보적 캐릭터 ‘거석이형’의 모습을 담은 마동석 컴백 포스터 2종과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는 압도적인 포스를 풍기는 마동석의 단발머리 비주얼로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 손으로 모두를 제압하는 마동석의 모습과 레트로풍의 초록 비니, 선글라스 조합은 이제껏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정체불명 주방장 ‘거석이형’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그가 이끄는 장풍반점에서 펼쳐질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와 웃음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함께 공개된 마동석 컴백 예고편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거석이형’의 다채로운 매력을 담아내 눈길을 모은다. 먼저, 단발머리와 핑크 맨투맨, 헤어밴드 등 강렬한 카리스마와 대조되는 러블리한 스타일링은 과거를 알 수 없는 캐릭터의 미스터리한 매력으로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어 장풍반점을 책임지고 있는 주방장다운 현란한 웍 솜씨는 남다른 손맛을 기대케 하고,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 저세상 텐션의 춤사위는 유쾌한 웃음을 자아낸다. “그 ‘형’이 오신다!”라는 카피와 함께 마지막까지 이어지는 ‘거석이형’의 코믹한 모습으로 활력을 전하는 예고편을 공개한 ‘시동’은 전에 없던 캐릭터들이 빚어내는 신선한 케미와 시너지로 겨울 극장가를 완벽하게 사로잡을 것이다.

‘재미와 케미’를 모두 사로잡을 역대급 캐릭터들의 유쾌한 에너지가 넘치는 영화 ‘시동’은 2019년 12월 개봉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