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 측 “청룡영화상 시상 참여”…활동 중단 2년여 만 [공식]

입력 2019-11-21 10: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우빈이 2년 6개월 만의 공식석상에 나선다.

김우빈의 소속사인 싸이더스 HQ에 따르면 그는 오늘(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리는 제 40회 청룡영화상에 시상자 자격으로 오를 예정이다.

김우빈은 지난 2017년 5월 비인두암 진단을 받고 치료 및 요양에 몰두 해 왔다. 이후 간간히 근황을 전하는 한편 팬들에게 글을 남겨 건강이 호전 중임을 알려왔다.

한편 이에 대해 싸이더스 HQ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김우빈이 청룡 영화상 시상자로 참석하는 것이 맞다”면서 “현재는 최동훈 감독의 시나리오를 받고 논의 중”이라고 구체적인 활동계획까지 전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