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권 1등, 김수미도 놀랄만한 요리실력 “요리는 공식이 없다”

입력 2019-11-21 10: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전인권이 총알새송이볶음으로 김수미를 놀라게 하며 1등을 차지했다.

20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임현식, 김용건, 전인권이 반찬 모의고사를 봤다.

이날 김수미는 “주재료보다 부재료가 더 들어가면 안 된다. 앞에서 재료를 가져가서 스스로 창작해 만들어라”고 말했다. 이에 임현식, 김용건, 전인권은 원하는 재료를 가져갔다.

요리 시간이 끝난 후 김수미는 이들이 만든 반찬을 맛보러 갔다. 김수미는 김용건의 반찬에 “간이 조금 싱겁다”라고 말했다. 볶음 요리에 물을 넣은 임현식의 볶음에는 “전체적으로 간이 안 맞고, 볶음 요리에 물이 나오면 안된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전인권의 요리를 맛본 김수미는 웃음을 터트리며 “너무 맛있다”라며 “사실 부재료를 갖고 가는 것을 보고 좀 걱정했다. 역시 요리에는 공식이 없다”라고 말했다.

전인권은 “버섯이랑 어울리만한 재료를 택했다”라고 말했다. 이날 전인권은 반찬 모의고사에서 1등을 차지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