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특급 용병 등장…마린보이 박태환 출연

입력 2019-11-22 09: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뭉쳐야 찬다’ 특급 용병 등장…마린보이 박태환 출연

박태환이 JTBC ‘뭉쳐야 찬다’에 새로운 용병으로 등장해 전설들과 세기의 대결을 벌인다.

24일 밤 9시에 방송될 JTBC ‘뭉쳐야 찬다’ 23회에는 대한민국 수영계의 전설 박태환이 출격, 물속을 누비던 마린보이가 필드 위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된다.

새로운 용병이 온다는 소식에 은근한 경쟁심을 표하던 전설들은 박태환이 모습을 드러내자 곧바로 태세를 전환한다. ‘어쩌다FC’ 최초 현역 용병이자 사상 최고의 피지컬을 자랑하는 젊은 피의 등장에 격한 환호를 보냈다고.

평소 축구를 즐긴다고 밝힌 박태환은 경기 투입에 앞서 물속에서 누가 가장 숨을 오래 참는지 겨루는 살벌한(?) 신고식으로 실력 증명에 나선다.

스포츠 레전드로서 자존심을 건 전설들이 “우리 호락호락하지 않아!”라며 승부욕을 불태운 가운데 특히 ‘어쩌다FC’의 산소탱크 이봉주가 강력한 우승 후보로 점쳐지면서 박태환을 가장 긴장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과연 축구에 도전하는 ‘바다의 왕자’ 박태환이 폐활량 테스트를 무사히 통과할 수 있을지, ‘육지의 왕’ 이봉주와의 빅 매치 성사 여부에도 궁금증이 폭발하고 있다.

사진제공=JTBC <뭉쳐야 찬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