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 “시스템을 바꿀겁니다”…‘스토브리그’, 1차 티저 공개

입력 2019-11-23 11: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궁민 “시스템을 바꿀겁니다”…‘스토브리그’, 1차 티저 공개

SBS 새금토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연출 정동윤/제작 길픽쳐스)에서 남궁민이 “사람이 아닌 시스템을 바꿀겁니다”라며 파격행보를 예고했다.

‘배가본드’ 후속으로 오는 12월 13일(금)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드라마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를 담은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이다.

최근 남궁민과 더불어 박은빈, 오정세, 조병규 등 출연진이 전격 공개되면서 궁금증을 자아낸 가운데 이번에는 감각적이고도 세련된 드라마 1차 티저 예고편이 방송되면서 관심이 더욱 높아진 것.

이번 예고편은 극중 드림즈구단의 단장 백승수역을 맡은 남궁민이 흰 셔츠에 넥타이만 맨 채로 야구연습장의 타석에 들어서고, 이후 날아오는 공에 배트를 휘두르지만 연신 놓치면서 시작된다.

사실 그는 드림즈구단 사람들로 부터 ‘야구는 선수들이 해야지 우리가 하나?’, ‘돈 없이 어떻게 야구를 잘해요?’, ‘나 프랜차이즈스타야’, ‘당신은 야구인 출신도 아니잖아’라는 냉소를 들어야만 했다. 이에 이들의 발언을 각각 ‘무책임한 조직원’, ‘떨어지는 의욕’, ‘힘 있는 선수의 텃세’, ‘편견, 고정관념, 파벌싸움 채용비리, 고장난 시스템’으로 해석하는 와중에 마음이 심란해지면서 헛스윙을 했던 것.

그러다 ‘그래서 지금 소 잃고 외양간 고치자구요?’라는 누군가의 발언에 그는 ‘고쳐야죠. 사람이 아니라 시스템을 바꾸는 겁니다’, ‘우승, 그거 할 겁니다’라는 말과 함께 배트를 다시금 꽉 쥐었고, 이번에는 더욱 힘차게 휘두르며 날아오는 공을 제대로 맞췄다. 그 순간 공은 순식간에 서류로 변하더니 사방에 흩날렸다. 특히, 다부진 모습에서 그의 특별한 행보를 예상케 했다.

이처럼 남궁민이 드림즈의 단장 백승수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게 될 ‘스토브리그’는 12월 13일 밤 10시 첫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 토요일에 SBS 시청자들의 안방을 찾아간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