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밥은 먹고 다니냐?’ 정수라 “미국으로 원정 출산 갔다고 루머”

입력 2019-11-26 09: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전설의 디바 정수라가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언급하는 내용이 이날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26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가수 정수라가 출연해 그간 자신을 둘러싼 루머로 괴로웠던 심경을 털어놨다. 이 장면은 26일 닐슨 집계결과 수도권 유료가구 시청률 1.560%를 기록, 이날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정수라는 “그동안 여러 무대에 서며 활동을 열심히 했다. 그런데 사람들은 예능 프로그램에 잘 나오지 않으니까 활동을 안 하는 줄 안다. 김수미 선생님과 꼭 풀고 싶은 오해가 있어서 왔다”라며 활짝 웃었다.

김수미와 정수라는 지난 2011년 한 패션쇼장에서 만난 인연이 있다. 오프닝 무대에 선 자신의 마이크가 노래가 끝날 때까지 나오지 않았고 이에 화가 난 정수라는 대기실로 내려와 고함을 치며 욕을 해댔다. 정수라는 정신을 차리고 보니 선배 김수미가 옆에 있었다는 사실에 ‘아차!’ 싶었다고 했다.

정수라는 그 후로 혹시나 자신을 버릇없는 후배로 생각하진 않을까 마음 졸였다고 했다. 이에 김수미는 “8시간 전의 일도 기억 못 한다”라며 그녀를 감싸준다.

또 정수라는 결혼으로 마음이 아팠던 사연, 아이를 갖기 위해 2년 동안 활동을 하지 않은 사연도 털어놨다. 정수라는 이뿐만 아니라 자신을 둘러싼 근거 없는 루머에 대해서도 속 시원히 언급했다.

정수라는 유명 기업인과 관련된 근거 없는 루머와 90년도에 음반 작업차 미국에 간 것은 맞지만 이로 인해 미국 원정 출산 루머가 났다는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가족에게 미안한 마음이었다”라며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힘든 결혼 생활로 마음고생이 심했던 정수라에게 김수미는 “다시 사랑하고 싶냐?”라고 물었다. 이에 정수라는 “한숨부터 나온다. 아직은 남자가 무섭다. 또 지금은 열심히 살아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내일을 생각하기보다는 오늘 하루하루를 행복하게 사는 게 목표다”라며 웃었다.

이에 김수미, 최양락, 윤정수 등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식구들은 정수라에게 뜨거운 응원을 보내며 그녀의 앞날에 꽃길만 펼쳐지기를 소망했다.

이날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정수라 외에도 이재은, 이건주, 정철규 등이 출연해 근황을 전하고 앞으로 더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SBS플러스를 통해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