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 세계랭킹 껑충, 5계단 올라 6위 랭크

입력 2019-11-26 14: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세영.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25일(한국시간) 김세영(26·미래에셋)의 극적인 8m 버디퍼트가 나온 CME그룹 투어챔피언십을 마지막으로 2019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가 막을 내렸다. 김세영은 150만 달러(약 18억 원)라는 LPGA투어 역사상 가장 많은 우승상금을 받아 시즌 상금왕 순위도 2위까지 치솟았다. 여차했으면 이번 시즌 중요 타이틀을 모두 차지한 고진영(24·하이트)의 상금왕 트로피를 가져갈 뻔했다. 김세영은 세계랭킹도 훌쩍 뛰어올랐다. 26일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랭킹에서 지난주 11위보다 무려 다섯 계단 올라간 6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근 2년간의 시즌 성적이 꾸준하게 반영되는 세계랭킹 1, 2위는 변함없다. 고진영과 박성현(26·솔레어)이 지키고 있다. US오픈에서 우승하며 100만 달러의 상금을 받았고 신인왕 트로피를 가져간 이정은6(23·대방건설)은 6위에서 9위로 순위가 내려갔다. 이밖에 박인비(31·KB금융그룹) 김효주(24·롯데)도 각각 13위, 14위에 이름을 올렸다. 만일 이 순위대로라면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자격이 있는 상위 15위 안에 우리선수가 무려 6명이 들어가지만 국가별 쿼터는 제한이 있어 4명만 참가 할 수 있다. 결국 대한민국 대표선수 타이틀을 놓고 어느 나라보다 치열한 경쟁이 벌어져야 한다.

외국인선수 가운데서는 CME그룹 투어챔피언십에서 공동 3위를 차지한 넬리 코다(21·미국)가 3위를 유지하며 가장 높은 순위를 마크했다. 같은 3위를 기록했던 대니얼 강(27·미국)은 8위에서 4위로 순위가 훌쩍 뛰어올랐다.

김종건 전문기자 marc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