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 김경란 “이혼 직후 걷지도 못할 지경, 母에게 위로”

입력 2019-11-27 10: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송인 김경란이 이혼 직후 부모님의 반응을 솔직하게 공개하며, 뼈아픈 시절을 회상한다.

김경란은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 톱모델 박영선-배우 박은혜-배우 박연수-가수 호란과 함께 ‘우다사 메이트’로 활약하고 있다. 첫 방송부터 스스로를 틀에 맞춰 살아왔던 고충을 낱낱이 토로해 화제의 중심에 섰던 김경란은 ‘극사실주의 리얼리티’에 완벽 적응한 털털한 모습으로 놀라움을 안기는가 하면, ‘소개팅계 임팔라’라는 새 캐릭터를 획득하며 ‘예능 치트키’로 등극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김경란이 27일 방송하는 ‘우다사’ 3회에서 이혼 직후의 생활에 대해 있는 그대로 밝혀 또 한 번 시선을 집중시킨다. 김경란은 “부모님께 이혼했다는 이야기를 전하자 엄마가 ‘나는 다 느끼고 있었어, 네가 많이 힘들어 보이는 구나’라고 말하더라”고 당시를 회상한다. 뒤이어 “이러한 엄마의 위로에 41년 만에 가장 아이가 되었다”며 “두 다리에 힘이 풀려서 걷지도 못할 지경인데, 정말 아이처럼 가족에게 기댔던 시간”이라며 부모님에 대한 애틋함을 전한다.

뒤이어 김경란은 모범생으로 살아왔던 지난날에서 탈피하기 위해, ‘우다사 메이트’들로부터 ‘김프리’라는 예명을 선물받은 뒤 확 달라진 면모를 보인다. 이상형 토크에서 “다 필요 없고 다니엘 헤니”라고 거침없이 밝히는가 하면, 한껏 진지한 표정으로 다니엘 헤니에게 ‘작심 영상 편지’를 보내 웃음을 안기는 것. “기억하실지 모르겠는데 저희 한 번 만났잖아요. 한국에 오시면 ‘우다사 하우스’에 놀러오세요”라며 적극성을 드러낸 뒤, ‘애교 포즈’까지 도전하는 김경란의 모습이 기분 좋은 반전을 선사할 전망이다.

제작진은 “‘우다사 메이트’들을 만난 후로, 어두운 터널에서 벗어나 새로운 출발을 다짐한 김경란의 새로운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길 것”이라며 “솔직담백한 심경 고백부터 모두를 전율시킨 ‘나쁜 여자’ 상황극까지, 분량을 폭격할 김경란의 맹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연예계 ‘돌아온 언니들’의 삶과 사랑을 그려내는 ‘우다사’는 이혼의 아픔과 상처를 공유한 ‘우다사 5인방’의 화끈한 입담과 현실적인 속내를 그려내며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출연자의 이름과 관련 이슈가 포털사이트 검색어를 싹쓸이하는 것은 물론, 1회 영상 클립의 조회수가 1주일 만에 150만회 이상 재생되는 등 온라인에서의 ‘미친 화력’으로 뜨거운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27일 밤 11시 3회가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