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은 차량처분 결심, 연간 비용 무려 2500만원

입력 2019-11-27 10: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예은 차량처분 결심, 연간 비용 무려 2500만원

가수 예은이 차량처분을 결심했다.

2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에 게스트로 출연한 예은. 이날 출연진들은 예은의 소비 패턴을 분석하다 지출이 가장 큰 항목으로 차량을 꼽았다.

금융전문가 댈님은 “예은의 차량 리스비가 월 140만원이고 연간 보험료가 400만원”이라며 “세금도 연간 100만원정도 나올 것이다. 유류비와 관리비를 추정해 300만 원정도면 연간 들어가는 게 2480만원”이라고 분석했다. 차량에만 연간 2500만원 정도가 들어가는 것.

댈님은 “차량을 처분한 돈으로 목돈을 만들면 든든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차를 판 지 두 달 됐다는 장성규 또한 차량처분을 권유했다.

이에 예은은 차량처분을 결심했다.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은 예은을 위해 교통카드를 선물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