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사재기언급 “브로커 연락 받아, 억대 요구하더라”

입력 2019-11-29 09: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승환 사재기언급 “브로커 연락 받아, 억대 요구하더라”

가수 이승환이 음원 사재기를 언급했다.

지난 28일 MBC 예능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은 최근 가요계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사재기에 대한 내용을 정리했다.


그 중 이승환의 사례도 언급됐다. 이승환 역시 사재기 제안을 받았다는 것.

이승환은 '섹션TV'를 통해 "브로커에게 사재기 제안을 받아 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브로커는 음반 업계에 소문이 나 있고 나에게 직접 제안이 온 것은 아니지만 측근을 통해 브로커가 연락을 한 적도 있었다. '순위를 올려줄 수 있다'더라"며 "음원 사재기 조건으로 들어온 액수는 몇억 원대를 요구했었다"라고 증언했다.


이번 음원 사재기 논란의 불씨는 지난 24일 박경이 자신의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실명 거론 글을 남기면서 일어났다. 이에 저격 당한 가수들이 모두 박경을 상대로 명예훼손 강경 대응을 했고 박경 측 역시 맞대응 중이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