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식의 양식’ 백종원 “방송 너무 많이 한다고…처음엔 거절”

입력 2019-11-29 10: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양식의 양식’ 백종원 “방송 너무 많이 한다고…처음엔 거절”

‘양식의 양식’ 백종원이 이번 프로그램의 출연을 결정지은 이유를 말했다.

29일 오전 서울 마포구 JTBC 사옥에서는 JTBC 새 시샤교양프로그램 ‘양식의 양식’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JTBC 송원섭CP, 히스토리채널 박승호 본부장, 백종원, 최강창민, 유현준, 정재찬, 채사장이 참석했다.

이날 백종원은 “처음에 같이 하자고 했을 때 거절했다. 너무 방송을 많이 한다고 해서. 근데 내용 설명 듣고 나서 욕심이 들었다. 음식의 기원이나 외국에서 이런 음식을 먹을까 궁금했다. 그걸 찾는 방송이고, 그걸 나만 하는 게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방송을 한다기 보다, 궁금해서 시작을 했다. 고생 많이 했다. 끝나고 나니 보람됐다. 이런 위치에서 이렇게 보면 이렇게 보인다는 걸 느꼈다. 또 사업적으로도 도움이 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양식의 양식’은 전 세계 음식 문화 속 한식의 본질을 찾아 모험을 펼치는 신개념 푸드 블록버스터 프로그램이다.

‘배를 채웠으면 이제는 머리를 채울 시간’이라는 콘셉트로 백종원, 최강창민, 건축가 유현준, 문학평론가 정재찬, 작가 채사장이 만나 음식에 담긴 이야기를 나눈다. 오는 12월 1일 오후 11시 첫 방송.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