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V2’ 전광렬, 데뷔 40년만 첫 라이브 시험방송 도전 성공

입력 2019-11-29 20: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전광렬이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를 통해 데뷔 40년 만에 처음으로 라이브 방송에 도전했다. 그는 시험방송을 통해 ‘고독한 광렬방’의 시청자들과 소통에 완벽하게 성공해 내일(30일) 오후 6시 황제성, 도티와 함께할 생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매주 월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되는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연출 박진경, 권성민, 권해봄, 이하 ‘마리텔 V2’)에 출연 예정인 전광렬이 오늘(29일) 실시간 방송 플랫폼 트위치(Twitch)의 ‘마리텔 V2’ 공식 계정(mbcmlt3)에서 생애 첫 생방송을 마쳤다.

먼저 전광렬은 “안녕하세요, 배우 전광렬입니다”라고 인사했다. 그는 “좀 낯설기도 한데 ‘마리텔 V2’라는 방송을 통해서 여러분들과 만남을 가졌으면 해서요. 처음이라서 긴장도 되고 설레기도 하고 그러네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진짜 전광렬 씨네”, “허준 형님이 ‘마리텔 V2’를?”, ‘허준 팬이었습니다” 등의 댓글로 그를 열렬하게 환영했다.

전광렬은 현장의 제작진까지 깜짝 놀라게 할 정도로 시청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했다. 그는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자신의 짤에 대해 “맨 처음에는 당혹스러웠습니다. 제가 이렇게 망가질 수 있나..”라고 솔직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한편으로는 웃긴 부분도 있고, 재미있더라고요”라며 “짤로 여러분들과 소통도 하고, 40년간 연기했던 작품들을 보면서 여러분들과 재미난 방송을 만들어 봤으면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또 그의 대표 역할 중 하나인 ‘허준’을 언급하는 댓글에는 “아프신 분들 전화 주세요~”라고 재치있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형이라고 불러도 되냐는 시청자들에게는 “형이라고 불러주세요~”라며 “인사할 때 ‘광하’라고 하거든요. 안녕하세요~ 광하~”라며 재치있게 답하기도.

이 가운데 전광렬은 ‘마리텔 V2’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거짓 없이 있는 그대로의 나의 모습을 보여주는 데 맞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마리텔 V2’를 통해서 제가 살아왔던 이야기들을 자연스럽게 얘기했으면 해서 하게 됐습니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오는 30일 저녁 6시에 도티, 황제성 씨와 함께 제 짤을 가지고 재미있게 방송을 해보려고 합니다. 많은 분들 참여해 주시고요. 응원해 주십시오! 광하 안녕~”이라고 인사를 건네며 방송을 종료해 기대감을 모았다.

매주 색다른 출연자들의 생방송 도전기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마리텔 V2’는 각양각색의 재미있는 콘텐츠들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협동을 통한 기부금을 모으기로 훈훈함까지 더하고 있다.

한편 매주 다채로운 콘텐츠 방송들을 선보이고 있는 ‘마리텔 V2’는 매주 월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되고, 오는 30일 토요일 오후 1시와 오후 6시에는 '마리텔 V2' 전용 트위치 채널을 통해 생방송이 시작된다.

<사진제공>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