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격인터뷰] 에이톤, 성폭행범 제압 “해야 할 일을 했을 뿐, 쑥스럽다”

입력 2019-12-01 12: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길에서 한 여성을 성폭행하려던 외국인 남성을 제압한 가수 겸 작곡가 에이톤이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에이톤은 1일 동아닷컴과의 전화 통화에서 “집에 있는데 밖에서 비명 소리가 들렸다. 창문을 열어보니 한 외국인 남성이 한 여성분을 성폭행하려고 하더라”며 “순간적으로 밖으로 나갔다. 다행히 여성분이 곧바로 도망쳐서 몸을 피했고 외국인 남성은 나와 주변 분에게 제압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해자 남성과 실랑이를 벌이고 있는데 근처 교회 분들이 나오면ㅁ서 함께 해주셨고 곧 경찰이 왔다”라며 “또 경찰이 수사협조를 요청하셔서 사건을 조사하는데 도움을 드렸다”라고 덧붙였다.

이 사건이 뉴스로 보도된 후에 지인들에게 많은 연락을 받았다고 말한 에이톤은 “지인들은 처음에 사진을 합성 시킨 줄 알았다고 농담을 하기도 했다”라며 “혼자서 한 일이 아닌데 기사가 많이 나오니 쑥스럽기도 하다. 그런 일이 생기면 누구나 했을 일”이라고 전했다.

또 ‘업어치기’가 화제가 된 것에 대해 에이톤은 “관련된 운동을 한 적은 없다. 그 외국인 제압하려고 본능적으로 나온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8일 첫 번째 미니 앨범 ‘발라드’ 발표한 에이톤은 “앞으로 활동을 열심히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채널A ‘뉴스A’에서는 에이톤이 이날 오전 서울의 한 주택가에서 20대 여성을 성폭행하려던 외국인 남성을 제압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길은 가던 한 여성은 외국인 남성이 성폭행을 시도하려 하자 비명을 질렀고 에이톤이 망설임 없이 달려갔다. 외국인 남성은 주먹을 휘둘렀지만 에이톤은 업어치기로 그 남성을 바닥에 쓰러트렸다.

이날 길을 가던 여성은 외국인 남성이 성폭행을 시도하려 하자 다급하게 비명을 질렀고, 에이톤이 망설임 없이 현장으로 달려가 이 남성을 뒤쫓았다는 것.

에이톤은 쓰러진 남성을 몸으로 눌러 제압한 뒤 경찰이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기다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에이톤은 인터뷰를 통해 “여자분이 엄청 소리를 지르고 있었다. 외국분이면서 영어로 욕을 막 하면서 저한테 달려오고 있었다. 많이 당황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저도 폭력을 사용하면 안 되니까 이 사람을 멈추게는 해야 되는데, 제가 그냥 이 사람 옷을 붙잡고 업어치기를 하고 제압을 하고 있었다”고 사건을 설명했다.

이 외국인 남성은 미국 출신으로 인근에서 영어 강사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외국인 남성을 체포하고 성폭행 미수 혐의로 입건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