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인천 유나이티드, 제주 출신 측면 살림꾼 김성주 영입

입력 2020-01-07 15: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가 측면 강화를 위해 제주 유나이티드 출신 왼발잡이 ‘측면의 살림꾼’ 김성주(29)를 영입했다.

인천 구단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K리그 통산 108경기를 뛴 왼발잡이 베테랑 측면 자원 김성주를 제주로부터 완전영입했다. 계약 기간은 2년이며, 인천은 김성주의 합류로 날카로운 측면 전술을 완성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179cm, 72kg의 신체조건을 지닌 김성주는 탄탄한 피지컬과 정교한 왼발 킥이 강점이다. 적재적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정교한 왼발 패스 및 크로스 능력이 우수하며 측면 자원답게 드리블과 돌파력이 돋보인다.

김성주는 포항제철동초-포항제철중-동래고-숭실대 출신이다. 2012년 일본 알비렉스니가타 입단을 통해 프로 무대에 입문한 다음 이듬해 J2리그 카탈레 도야마로 둥지를 옮겨 2시즌 간 활약했다.

그리고 2015년 K리그 드래프트를 통해 서울 이랜드 FC로 안착해 37경기 출전 5골 6도움을 기록하고 상주상무에서 국방의 의무를 다했다. 이후 울산현대, 제주를 거친 김성주는 프로 9년 차를 맞아 인천에서 새 도전에 나서게 되었다.

본래 김성주는 드리블과 킥이 좋은 측면 공격수로 활약했으나 상주, 울산 등을 거치며 성장을 거듭해 수비력과 넓은 시야까지 겸비했다. 중앙 미드필더와 풀백 및 윙백 등을 두루 소화할 수 있는 유능한 자원이다.

김성주는 “간절함과 부푼 기대를 안고 인천에 왔다. 인천이 내게 거는 기대가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내가 가진 장점을 극대화해서 공수 양면에서 팀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메디컬 테스트 등 입단절차를 모두 마친 김성주는 1월 7일 팀에 합류해 곧바로 태국 방콕 전지훈련을 떠난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