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신곡] 김재중 ‘여리디여린 사랑을’, 가슴 저미는 애틋+절절 이별 발라드

입력 2020-01-14 18: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신곡] 김재중 ‘여리디여린 사랑을’, 가슴 저미는 애틋+절절 이별 발라드

가수 김재중이 두 번째 미니앨범 ‘애요’로 돌아왔다.

김재중이 지난 2016년 정규 앨범 ‘NO.X’ 이후 감성 발라드가 가득 담긴 미니앨범으로 4년 만에 다시 돌아왔다. 그가 직접 아이디어를 내어 지은 이번 앨범명 ‘애요’는 사랑 애, 노래 요 ‘사랑을 부르다’라는 의미로 사랑의 설렘부터 이별까지 다양한 감정이 담겨 많은 이들의 마음을 보듬어 줄 발라드 위주의 네 트랙을 담아냈다.

김재중의 두 번째 미니앨범 ‘애요’는 뜨겁게 사랑하고 또 사랑에 아파했던 이들이 공감할 수 있는 솔직하고도 애틋한 마음을 담은 가사들이 담긴 곡들이 단연 돋보인다. 한층 더 성숙하고 깊어진 김재중의 음악적 스펙트럼을 또 한 번 확인해 볼 수 있는 타이틀곡 ‘여리디여린 사랑을’을 비롯해 그가 노래하고자 하는 다채로운 사랑의 메시지를 들을 수 있을 것이다.

그의 앨범 두 번째 트랙에 수록된 ‘여리디여린 사랑을’은 사랑했던 연인과 함께한 애틋했던 과거의 시간을 추억하지만 보고픈 게 이제는 슬퍼진 현재의 상황을 대비하여 노래한다.

사랑해서 좋았던 기억들이 떠올라 다시 돌아가고 싶지만 이제는 그럴 수 없는 심정을 담아낸 곡. 김재중의 애절하고 슬픈 목소리가 더해져 완성되었다. 보컬의 힘과 감정이 온전히 느껴져 리스너들에게 사랑의 감정을 회상하게 만들고 눈물짓게 할 것이다.

특히 이제는 너무 익숙해져 변해 버린 연인 관계를 후회 하고 상대를 애절하게 그리워하는 마음이 가사 곳곳에 묻어나 듣는 이들의 감성을 자극한다. 뿐만 아니라 이런 가사와 슬픈 멜로디 속에 녹아든 김재중의 애절한 보컬 역시 차가운 겨울에 딱 어울리는 이별 곡을 완성시킨다.



이하 ‘여리디여린’ 사랑을 가사

우리 이제 예전 모습처럼
어렸었던 그때와 같을까
나 어느 순간부터인지 몰라도
우린 자연스럽게 달라진 지금

잠이 깨고 잠이 들 때도
너와 나는 참 익숙해졌어
이제 와 다른 것을 다 쳐내놓고
널 생각할 수 있게 되었는데

함께 보았던 함께 웃었던 기억들에
돌아갈 빈자리를 찾지만
어쩔 줄 몰라 불안해하던
너를 지금도 선명하게 추억해
여리디여린 사랑을

보고 싶어 참 애틋했고
보고픈 게 이젠 슬프기만 해
서로의 감정을 서로에게 옮겨
지친 모습만 보게 돼버리는 걸

함께 보았던 함께 웃었던 기억들에
돌아갈 빈자리를 찾지만
어쩔 줄 몰라 불안해하던
너를 지금도 선명하게 추억해
여리디여린 사랑을

소중했던 그 시절이 그립기만 해도
너를 아프게 우릴 이렇게
변해가게 한 내가 두려워

함께 했었던 우리 좋았던 기억들이
돌아갈 빈자리를 찾지만
작은 한마디도 상처로 남아
너를 여전히 붙잡을 수 없는 걸
여리디여린 사랑을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