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인터뷰] 김학범, “자신감을 준 U-23 챔피언십…도쿄 메달도 불가능NO”

입력 2020-01-30 06: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AFC U-23 첫 우승과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을 이뤄낸 김학범 감독이 30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한국축구는 2020년을 산뜻하게 열어젖혔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최근 태국에서 막을 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정상에 올랐다. 신년 첫 국제무대에서 한국은 두 마리 토끼몰이에 성공했다. 2년 주기의 이 대회가 출범한 뒤 처음 우승 트로피를 얻었고, 동시에 2020도쿄올림픽 티켓을 거머쥐었다. 9회 연속 올림픽 출전은 세계 최초라 의미를 더했다.

김 감독은 30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대회 결산 기자회견을 열고 U-23 챔피언십 우승의 의미를 전한 한편, 올림픽을 향한 준비와 각오를 밝혔다. “서로를 신뢰하면서 최상의 결실을 얻었다”던 그는 “일본에서 열릴 올림픽이다. 일본보다 높은 위치, 메달권에 오르기 위해 열심히 준비 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 로테이션 & 기회


중국·이란·우즈베키스탄과 부딪힌 조별리그부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결승전까지 한국은 6전 전승을 거뒀다. 매 경기가 피를 말리는 승부였지만 특히 호주와의 4강전은 정말 부담이 컸다.

올림픽 출전권이 3장으로 정해진 상황에서 남은 두 경기 중 한 번은 꼭 이겨야 했다.

김 감독은 “호주에 졌으면 3·4위전은 정말 힘들었을 것이다. (꼭 이겨야 한다는 생각에) 부담도 긴장도 컸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나 이 와중에도 한국은 ‘정공법’을 택했다. 우리만의 무기가 있었다. 로테이션. 김 감독은 23명 엔트리를 고루 활용했다. 서브 골키퍼 두 명을 제외한 21명 모두가 그라운드를 밟았다.

모두를 믿었기에, 또 서로 신뢰했기에 가능한 선택이다. 고온다습한 기후로 쌓여진 피로를 부담할 수 있었고 상대에게도 혼란을 줄 수 있었다.

김 감독은 “타이틀 자체가 감독 입장에서 아주 영광스러운 성과다”라며 “우승은 선수들에 큰 자신감을 심어줬을 것이다. 23세 연령은 A대표팀으로 향하는 자리다. 모두에게 충분히 기회의 장을 제공했고, 한국축구도 향후 발전을 모색할 수 있게 됐다”고 자부했다.


● 모두가 경쟁…올림픽 본선은 원점에서

.2년 전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 감독은 또 한 번의 U-23 무대에서 값진 성과를 냈다. 이제 동일 연령대가 나설 수 있는 ‘끝판 대회’가 기다린다. 7월 말 개막할 도쿄올림픽이다. 한국은 동메달을 획득한 2012년 런던대회 이후 8년 만의 시상대 진입을 꿈꾼다. 김 감독도 “불가능하지 않다. 충분히 도전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물론 쉽지는 않다. 여러 고민이 있다. 특히 18명으로 줄어들 엔트리를 구상해야 한다. 평가전 시리즈가 마련될 3월과 6월, 두 차례 단기소집에서 운명이 결정된다. 권창훈(프라이부르크) 등이 거론되는 와일드카드(24세 이상) 3명을 고려하고, 골키퍼 두 명을 제외하면 필드 플레이어는 13명에 불과하다. 지금의 멤버들이 고스란히 출전한다고 해도 7명은 눈물을 흘려야 한다.

유럽파의 활용 역시 딜레마다. 이강인(발렌시아CF), 백승호(다름슈타트) 등 올림픽 출전이 가능한 유망주들이 있다. 하지만 김 감독의 결론은 간단하다. 모두가 원점이다. 같은 잣대로 똑같은 평가를 매 순간 매긴다.

“처음부터 다시 생각한다. 누구든 합류를 장담할 수 없다. (와일드카드는) 희생과 헌신할 수 있는 인원들이 간다”는 것이 김 감독의 분명한 이야기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