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어서와’ 르완다 3인방, 생애 첫 지하철→찜질방 체험까지(종합)

입력 2020-03-05 21: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누군가에겐 일상이지만, 또 다른 누군가에겐 생애 첫 경험이다. 르완다 3인방이 서울에서 지하철부터 찜질방까지 새로운 추억을 쌓았다.

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르완다 친구들의 한국 여행기가 그려졌다.

한국여행 3일차를 맞은 브레제, 엘베, 파브리스는 아침 식사를 하기 위해 길을 나섰다. 브레제는 지나가는 행인들에게 한국어로 “안녕하세요”라고 인사를 하며 “나 이제 한국어 할 줄 알아”라고 자랑했다.


세 사람이 선택한 장소는 분식집. 다양한 메뉴가 있는 것을 보고 이들은 만족했고 오므라이스, 떡볶이, 치즈돈가스를 택했다. 분식집 주인은 “떡볶이가 매운데 괜찮겠냐”라고 묻자 괜찮다고 답했다.

이윽고 이들이 주문한 메뉴가 나왔고 떡볶이를 고른 파브리스는 먹으며 “맛있는데 맵다”라고 말하며 계속해서 먹었다. 치즈돈가스를 먹은 브레제는 “나 르완다에 안 돌아갈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식사를 마친 브레제, 엘베, 파브리스는 생애 첫 지하철을 체험하기 위해 지하철역으로 갔다. 르완다에는 지하철이 없기 때문에 이들은 긴장하며 여행길에 나섰다.


강남역에 들어가자 나오는 연이은 지하상가를 본 브레제는 “여기가 지하철이라고? 그럴리가 없어. 여긴 집이야”라고 말했다. 이에 친구들은 “여기가 지하철역 맞아”라고 말했다.

겨우 지하철로 향하는 곳을 찾은 이들은 지하철 티켓을 사기 위해 기계로 갔지만 이것조차 난관이었다.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던 이들을 본 지하철 승무원은 티켓 발권을 도와줬다. 그런데 영수증이 나오지 않자 승무원은 비상버튼을 누르고 역사에 있는 다른 직원과 대화를 나눴고 르완다 3인방은 지하철 승무원이 기계와 대화를 나누는 것인 줄 착각하고 놀라워했다.

겨우 티켓을 발권하고 지하철을 타려고 하는 순간 이들에겐 또 다른 난관이 닥쳤다. 티켓을 어디에 찍어야 할지를 몰랐던 것. 이것 역시 승객의 도움으로 해결됐다. 삼각지를 향하던 이들은 많은 서울 시민들의 도움을 받았다.


무사히 삼각지에 도착한 브레제, 엘베, 파브리스는 전쟁기념관을 찾았다. 이들이 전쟁기념관을 찾은 이유는 자신의 나라에도 슬픈 역사가 있기 때문이다.

르완다 3인방은 “1994년에 르완다 대학살이 있었다. 3개월 동안 100만 명이 죽었다”라고 말했다. 르완다 대학살은 권력을 차지하기 위한 같은 동족 끼리의 싸움이었다. 비슷한 역사를 지닌 대한민국을 여행하게 된 이들은 처음부터 전쟁기념관을 가기로 했던 것.

전쟁기념관을 둘러보며 파브리스는 “대학살 중에 나는 아버지를 잃었다”라고 자신의 이야기를 꺼내놨다. 브레제 역시 “나도 30명이 넘는 가족이 있었는데 이젠 5명 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인터뷰에서 브레제는 “아버지가 기억나진 않지만 어머니가 우리 가족들의 사진을 보여주며 알려주셨다”라고 했다. 파브리스는 아버지에 대해 “성실하고 긍정적인 분이라고 들었다”라고 말했다. 엘베는 “우리가 더 나아가 강해지는 것이 이들을 추모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르완다 3인방은 “한국도 우리의 역사와 비슷하지만 이겨내고 좋은 나라를 만들어냈다. 우리도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전쟁기념관에 이어 유람선을 타기 위해 여의나루로 향했다. 브레제, 엘베, 파브리스는 유람선을 타며 설렜다. 그런데 막상 유람선이 출발하자 브레제는 자리에 주저 앉으며 무서웠다. 하지만 이윽고 한강에서 도시 경치를 바라보며 즐거워했다.

특히 이들은 두 팔을 들고 “내가 이 세상의 왕이다!”라고 외치며 ‘타이타닉’을 따라했다.


또 다른 생애 첫 체험은 찜질방이었다. 브레제, 엘베, 파브리스는 하필 가장 뜨거운 불가마방으로 들어갔다. 초반에는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몸이 뜨거워지자 힘들어했지만 괜한 승부욕이 발동한 세 사람은 계속 참았다. 브레제는 참지 못하고 먼저 나가버렸다.

불가마방에서 탈출한 이들은 찜질방의 꽃인 간식을 먹기 위해 매점으로 향했다. 브레제는 삶은 달걀에 관심을 보였다. 매점 주인은 머리로 달걀 깨는 법을 알려줬고 삼인방은 삶은 달걀 먹는 법을 재미있어 하며 그 맛을 즐겼다.

찜질방에서 나온 이들은 “한국에서의 경험은 정말 최고다. 한국 사람들에겐 일상 생활이지만 우리는 평생에 한 번 있을 경험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홍대를 찾았다. 젊은이들과 반짝이는 가게들이 넘치는 홍대를 찾은 이들은 즐거워했다.

저녁 식사 시간이 되자 세 사람은 돼지고기집을 찾았다. 돼지고기를 먹는 것이 익숙하지 않은 르완다 3인방은 삼겹살이 어떤 맛일지 궁금해했다. 돼지고기 주인은 이들에게 어떻게 쌈을 싸먹는지 알려줬다. 고기가 다 구워지자 세 사람은 돼지고기를 맛 봤고 브레제는 특유의 ‘무빙 따봉’을 제스처를 취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