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 UFC 오르테가에 뺨 맞아…정찬성 통역 꼬투리

입력 2020-03-08 20: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AOMG 대표이자 래퍼 박재범이 이종격투기 선수 브라이언 오르테가로부터 뺨을 맞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8일 미국 매체 ESPN의 아리엘 헬와니 기자는 트위터를 통해 “정찬성의 통역으로 활동했던 제이 팍(JAY PARK)이 브라이언 오르테가로부터 뺨을 맞았다고 한다”며 “한바탕 소동이 일어난 후 헤어졌다. 오르테가는 이날 제이 팍의 통역을 문제 삼았다”고 말했다.

이어 아리엘 헬와니 기자는 “제이 팍은 내게 오르테가가 정찬성이 화장실에 간 사이 다가와 ‘네가 제이 팍이냐’고 물었고 ‘그렇다’고 대답하자 손바닥으로 제이 팍의 뺨을 쳤다더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한, 다른 이종격투기 선수인 안젤라 힐도 기자의 해당 트윗에 대해 “내 바로 앞에서 일어났다. 마치 고등학교를 다시 다니는 느낌이었다”고 목격담을 늘어놓았다.

앞서 정찬성과 브라이언 오르테가는 지난 12월 21일 부산에서 개최된 UFC 경기에서 메인 이벤트를 장식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오르테가의 부상으로 대결이 무산됐고 정찬성은 이를 두고 “나에게서 도망갔다”고 말했다. 박재범은 정찬성의 이 같은 발언을 통역했고 오르테가는 그에게 불쾌감을 표시한 바 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