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자가격리, 콜롬비아서 귀국 “‘보고타’ 촬영 재개 미정” [공식입장]

입력 2020-03-24 15: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송중기 자가격리, 콜롬비아서 귀국 “‘보고타’ 촬영 재개 미정” [공식입장]

배우 송중기가 영화 '보고타' 콜롬비아 촬영을 중단하고 귀국했다.

송중기의 소속사 하이스토리 디앤씨는 24일 동아닷컴에 "송중기가 오늘 새벽 콜롬비아 촬영을 중단하고 귀국했다. 지침에 따라 2주간 자가격리를 한다"이라고 전했다.

이어 "모든 상황이 갑작스러워서 자가격리 후 상황에 따라, 촬영 스케줄이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 기다릴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보고타'는 콜롬비아 올로케이션으로 촬영을 계획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현지 촬영을 중단했다. 송중기를 비롯한 출연진과 제작진은 건강에 특별한 이상은 없는 상태지만, 2주간 자가 격리를 하며 몸 상태를 확인할 예정이다.

'보고타'는 콜롬비아로 이민을 떠난 주인공이 낯선 땅에서 정착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소수의견' 김성제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송중기와 이희준이 주연을 맡았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