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김혜영, ‘싱글벙글 쇼’ 33년 정든 마이크 내려놓다

입력 2020-05-07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라디오 ‘싱글벙글 쇼’의 DJ로 활약해온 강석(왼쪽)과 김혜영이 각각 36년, 33년만에 마이크를 내려놓는다. 오랜 기간 청취자와 희로애락을 나눈 이들은 “딸을 시집보내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MBC

■ 강석·김혜영, 싱글벙글 쇼 하차 왜?

시사 콩트 변화 필요성 공감
후임 DJ 배기성·정영진으로 교체

MBC 표준FM ‘싱글벙글 쇼’의 강석과 김혜영이 호흡을 맞춘지 33년 만에 마이크를 내려놓는다. 최장수 라디오 단일 프로그램 진행자로서 상징적인 의미를 지녔던 이들이기에 하차 배경에 더욱 시선이 쏠린다.

강석과 김혜영은 10일 방송을 끝으로 프로그램을 떠난다. MBC는 6일 “봄 개편을 맞아 대규모 새 단장에 나서며 진행자를 교체키로 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후임은 그룹 캔의 배기성과 방송인 정영진이다.

강석과 김혜영은 각각 1984년, 1987년 프로그램에 합류해 청취자를 만나왔다. MBC가 20년 이상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한 출연자에게 수여하는 ‘골든마우스상’을 역시 2005년과 2007년 품에 안았다. 시사 콩트와 청취자 사연 등을 통해 서민들과 가깝게 소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싱글벙글 쇼’ 제작진은 개편을 단행한 이유로 “변화의 필요성”을 들었다. 이한재 책임프로듀서는 6일 “프로그램의 중심인 시사 콩트가 최근 오디오 콘텐츠들의 흐름과 과연 어우러지는지 고민을 거듭했다”며 “청취자들이 DJ 교체를 낯설게 느낄 수 있을 것이란 우려도 컸지만 새로운 형식으로 시사 정보를 전달할 시점이라고 봤다”고 밝혔다.

강석과 김혜영도 제작진의 개편 취지에 공감해 하차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혜영은 이날 스포츠동아와 나눈 전화통화에서 “한 달 전 개편 소식을 들었다”며 “‘골든마우스상’을 받을 때부터 마음의 준비를 늘 해왔다. 13년이나 더 했으니 그저 감사할 일”이라고 밝혔다.

앞으로도 이어질 ‘싱글벙글 쇼’에 대한 응원의 메시지도 잊지 않았다. 김혜영은 “프로그램은 33년간 정성들여 키운 또 하나의 딸”이라며 “딸을 시집보내는 기분으로 그저 잘 되기만을 바란다”고 말했다. 강석과 김혜영은 7일부터 4일간 생방송 특집을 통해 청취자들과 인사를 나눈다.

유지혜 기자 yjh030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