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가정의 달 특집…션·서천석 박사 출연

입력 2020-05-08 10: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션과 서천석 박사가 자녀교육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10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은 가정의 달을 맞아 진정한 가족과 멘토의 의미를 담아낸 영화 ‘캡틴 판타스틱’과 ‘굿 윌 헌팅’을 다룬다. 이에 다정한 남편이자 아빠인 가수 션과 아이와 부모의 마음을 읽는 정신의학과 서천석 박사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방구설1열’의 녹화에서 션은 “두 영화 모두 주는 사람과 받는 사람의 입장의 차이를 잘 표현한 영화라는 생각이 들었다. ‘캡틴 판타스틱’의 아빠 벤은 가족을 위해서 완벽한 세상을 만들려고 하는데 아이들 입장에선 완벽하지 않을 수 있다. 우리가 아이들을 키울 때 자신의 입장에서 아이들을 끼워 맞추려고 하는 것은 받는 사람의 입장을 생각하지 못해서인 것 같다”라며 감상평을 전했다.

또한 가정 교육법에 관한 이야기가 이어진 가운데 션은 “나도 ‘캡틴 판타스틱’의 아버지처럼 체력을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해서 아침에 5km씩 달린다”라고 전했고 서천석 박사 역시 “아들과 지리산 종주까지 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MC 장성규는 “정말 아이들이 원한 거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서천석 박사는 ‘캡틴 판타스틱’ 속 홈스쿨링에 대한 이야기 중 “서양에서는 홈스쿨링을 기본 교육이라고 생각하는 나라들이 있다. 덴마크 같은 경우 아이의 교육에 같은 뜻을 가진 시민들이 모여 학교가 시작 됐다. 정부에서 만든 학교를 보내는 것은 자유 선택이고 교육의 권리는 부모에게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천석 박사는 코로나19로 자녀 교육을 걱정하는 부모들에게 “오히려 아이들에게는 긍정적 효과가 있다고 생각한다. 학교와 학원을 가지 않으니 우선 수면 시간이 늘었다. 잠을 푹 잘 수 있으니, 심적 여유도 생기고 키도 커지더라. 부모님들은 아이와 대화할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라고 긍정적인 면을 이야기하기도 했다.

사진=JTBC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