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7일 한화-SK전 심판위원 전원 퓨처스리그 강등

입력 2020-05-08 15: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O는 7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해당 심판위원 전원(5명)을 9일부터 퓨처스리그로 강등하기로 결정했다.

KBO는 해당 경기 심판위원들의 시즌 준비가 부족하다고 판단하고 이에 따라 퓨처스리그로 강등해 재교육을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향후 심판 판정에 대해 모니터링을 더욱 강화해 판정과 관련해 리그의 신뢰를 훼손하지 않도록 철저히 노력할 방침이다.

다만 이날 경기 후 논란이 됐던 심판의 스트라이크, 볼 판정 등에 대한 선수의 공개적인 의견 개진에 대해서는 리그 구성원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자제와 함께 재발방지를 당부하기로 했다.

한편, 퓨처스리그 강등이 결정된 해당 심판위원들은 8일 경기에 편성돼 이날 경기를 마치고 퓨처스리그로 이동한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