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오 태도 논란→온라인·‘놀토’ 게시판 “불편·불쾌”vs“예능일뿐”

입력 2020-05-11 14: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피오 태도 논란→온라인·‘놀토’ 게시판 “불편·불쾌”vs“예능일뿐”

블락비 피오(본명 표지훈)가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이하 ‘놀라운 토요일’)에서 보여준 태도가 문제가 됐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9일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 방송 캡처 사진과 함께 피오의 언행과 태도에 문제가 있음을 지적하는 내용이 담긴 게시물이 게재됐다. 피오는 당시 방송에서 간식 게임을 진행하던 도중 수차례 언성을 높이는 모습을 보였다. 먼저 정답을 맞히기 위해 손을 들었음에도 MC 붐이 혜리에게 기회를 주자, 크게 항의했다. 결국 순서 결정을 위해 녹화가 일시 중단되는 모습도 담겼다. 이후 혜리가 말한 답이 정답과 다르자, 피오는 “얘는 꼭 틀리면 이러더라”고 핀잔을 줬다.

또한, 김동현과도 마찰을 보이는 듯했다. 피오는 정답을 맞힌 후 간식을 먹는 자신에게 김동현이 맛있게 먹는 법을 일러주자 “내가 알아서 먹을 테니까 신경 좀 꺼라. 자꾸 나한테 ‘이렇게 먹어라’ ‘저렇게 먹어라’ (하지 말아라)”고 버럭했다. 그 모습에 게스트로 출연한 슈퍼주니어 이특과 은혁은 놀라는 모습이었고, 박나래는 “왜 싸워, 피오야”라고 상황을 수습하려고 했다. 실제 녹화 분위기는 파악되지 않지만, 방송 흐름만 보면 시각에 따라 여러 가지 판단이 가능해 보인다.
역시나 방송 후 이를 두고 해석이 분분하다. ‘놀라운 토요일’ 시청자 게시판에는 예능 프로그램인 만큼 웃음을 주기 위한 설정이나 행동으로 보인다는 긍정적인 시각과 웃음을 기대했지만 불쾌감을 느꼈다는 지적이 설전 중이다. 이처럼 보는 시각에 따라 전혀 다르게 해석되는 모양새다. 때문에 ‘놀라운 토요일’ 제작진과 피오 소속사 측은 선뜻 입장을 내놓지 못한다. 의도와 상관없이 잘못된 해석이 나올 수 있어 조심스러운 분위기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