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시카고 타자기’ 출연 배우 박지훈, 위암으로 사망…향년 32세

입력 2020-05-15 11: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시카고 타자기’ 출연 배우 박지훈, 위암으로 사망…향년 32세

배우 박지훈이 위암으로 사망했다. 향년 32세로 젊은 나이에 하늘의 별이 된 고인에 누리꾼들의 애도가 이어졌다.

故 박지훈의 가족은 15일 고인의 SNS를 통해 사망 소식을 알렸다. 故 박지훈은 생전 오랜 기간 위암으로 투병 생활하다 지난 11일 세상을 떠났다. 사망 전 과거 몸담았던 소속사 관계자와 투병 기간 수차례 만나 심경을 고백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故 박지훈의 가족은 빈소에 마련된 근조화환을 모은 사진을 공개하며 조문객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들은 “실수로 연락 못 드린 분들이 있으실까 염려돼 따로 글을 올립니다.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보내주신 것에 대해 깊은 감사드립니다. 덕분에 제 동생 하늘나라로 잘 보냈습니다. 저뿐 아니라 저희 가족들에게 정말 큰 힘이 됐습니다. 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항상 코로나 바이러스 조심하시고 늘 건승하시길 바라겠습니다. 다시 한 번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합니다”라고 덧붙였다.

故 박지훈의 삼우제는 오늘(15일) 오후 5시 일산 푸른솔 추모공원에서 진행된다. 고인의 가족은 “시간 되시는 분들은 오셔서 함께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1989년생인 故 박지훈은 모델 출신 배우로 tvN ‘시카고 타자기’ 등에 출연했다. 유명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맺고 작품 활동을 펼치기도 했으나 젊은 나이에 안타깝게 지고 말았다. 누리꾼들은 고인의 SNS를 찾아가 댓글로 추모의 메시지를 남겼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