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혁신에 화답한 소비자… 4세대 신형 투싼 사전계약 첫날 1만대 돌파

입력 2020-09-17 10: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역대 현대차 SUV 중 가장 높은 사전 계약 수치 기록
혁신적이고 디자인과 동급 최고 수준 편의사양 눈길
현대차의 베스트셀링 준중형 SUV인 ‘디 올 뉴 투싼(이하 신형 투싼)’의 사전계약 대수가 첫날 1만842대를 돌파했다. 이는 현대차 SUV 사상 가장 높은 수치다.

현대차는 16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신형 투싼의 첫 날 계약대수가 1만842대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더 뉴 그랜저(1만7,294대)와 신형 아반떼(1만58대) 등 세단이 사전계약 1만대를 돌파한 적은 있지만, 현대차 SUV가 사전 계약 첫 날 실적 1만대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15일 실시된 신형 투싼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세계 최초 공개행사)의 시청자는 누적 41만 명(9월 16일 16시 기준)에 달해 5년만에 재탄생한 신형 투싼에 대한 글로벌 고객들의 높은 기대감을 입증했다.

신형 투싼은 현대차의 디자인 정체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 감성을 더한 스포티함)’의 완성판이라고 할 수 있다. 자동차 전문 기자들도 ‘깜짝 놀랐다’고 표현할 만큼 혁신적이고 스포티한 디자인을 갖췄다.

실제로 신형 투싼 사진이 게재된 현대차 공식 SNS 채널에는 ‘역대급 디자인이다’, ‘신형 투싼 꼭 계약할 것’ 등 디자인에 대한 호평이 대부분이었다. 현대차는 그 동안 아반떼, 쏘나타 등에 이와 같은 독특하고 강렬한 디자인을 반영해왔지만 긍정 반응이 절대적으로 높은 것은 신형 투싼이 처음이다.

신형 투싼은 3세대 플랫폼으로 넓어진 공간은 물론, 향상된 주행 안정성을 제공하며, 쾌적한 감성 공조 시스템 및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사양을 통해 차급을 뛰어넘는 상품성을 갖췄다.

투싼 모델 최초로 탑재된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을 포함,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과 스마트스트림 디젤 2.0엔진의 총 3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 역사상 사전계약 당일 1만대를 돌파한 SUV 차종은 투싼이 처음”이라며 “차급을 뛰어넘는 디자인과 상품성을 갖춘 신형 투싼은 준중형 SUV시장 부활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사전 계약 고객 중 추첨을 통해 투싼 광고 속 테마 공간(영화관, 만화방, 오피스, 요가룸, DJ룸)과 동일하게 연출을 할 수 있는 소품을 제공하고, 사전 계약 고객 전원에게는 출고 후 3개월 이내 3000km/5000km/7000km 이상 주행 시 주행거리 구간별 특별 정비 쿠폰도 증정할 계획이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