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 LPG 도넛탱크 특허 확보

입력 2020-09-28 09: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독자적인 기술로 안전성과 상품성 차별화
QM6 LPe, SM6 LPe에 도넛탱크 기술 적용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기존 LPG차의 단점을 대폭 개선한 도넛탱크 LPG 차에 관한 핵심특허에 대해 특허청으로부터 특허권 결정을 통보받고 등록절차를 마무리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도넛탱크 고정 시스템에 대한 기술이다. 높은 하중의 원형 탱크를 차체의 뼈대에 해당하는 양측 사이드빔(Side beam)에 브라켓으로 안정적으로 결합해 후방 충돌시 높은 안정성을 확보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이 기술을 통해 협소한 트렁크 공간으로 인해 일반인들이 꺼려했던 기존 친환경 LPG 차의 단점을 일소에 해소했다.


이전까지 바이퓨얼(bi-fuel) 차 등에 사용되던 도넛탱크의 시스템은, 작은 원형의 LPG 탱크가 스페어 타이어 위치의 플로어 상에 직접 고정되는 방식이다. 하지만 80리터 급의 하중이 높은 현재의 도넛탱크에 이 방식을 적용할 경우 후방 충돌시 탱크가 이탈될 수 있어 안전에 위협이 되고, 소음진동이 심해 승용차로는 적합하지 않았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르노삼성자동차는 후방 충돌시 충격을 완화시키면서 차체를 보호하기 위한 사이드빔의 특성을 도넛탱크에 접목시켰다. 특허 기술에 따라 후방 충돌시 도넛탱크가 이탈되거나 뒷좌석 공간으로 침입하는 것을 방지해 안정성을 크게 높였다. 여기에 포스코와의 기술협력을 통해 두께를 보한 고강판을 도넛탱크에 적용해 안정성을 이중으로 확보했다.



또한, 르노삼성자동차의 도넛탱크는 소음진동 저감을 위해 트렁크의 스페어타이어 자리의 하부 플로어와 접촉되지 않도록 떠있는 구조를 채택했다. 이를 통해 내구성을 향상시키고 도넛탱크 내부 연료펌프의 진동이 실내로 유지되는 것을 최소화 하여 가솔린 차와 같은 안락한 승차감을 만들어냈다.

권상순 르노삼성자동차 연구소장은 “도넛탱크 기술을 적용한 LPG 차의 성공과 더불어 이번에 핵심 특허까지 최종 등록되어 우리회사 기술의 독자성과 우수성을 인정받아 매우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LPG SUV와 LPG 세단의 명가라는 명성을 이어 가기 위해 새로운 기술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