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사흘 연속 선두권·4R 역전 우승 희망을 이어가다

입력 2021-01-10 14: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임성재.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사흘 연속 선두권에 이름을 올리며 파이널 라운드 역전 우승에 대한 희망을 이어갔다.

임성재(23)는 10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의 카팔루아 플랜테이션 코스(파73)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올 첫 대회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670만 달러·73억2000만 원) 3라운드에서 6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17언더파 202타를 기록해 ‘디펜딩 챔피언’ 저스틴 토마스(미국)와 함께 공동 5위에 랭크됐다. 나란히 21언더파를 기록한 공동 선두 해리스 잉글리시, 라이언 파머(이상 미국)와는 4타 차. 이번 대회 우승상금은 134만 달러(14억6000만 원)다.

1라운드 공동 3위, 2라운드 공동 6위에 랭크됐던 임성재는 이글 1개와 버디 5개, 보기 1개로 6타를 줄였다. 초반부터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464m 파5 5번 홀에서 올해 첫 이글을 잡았다. 드라이버 티샷으로 263m를 보낸 뒤 세컨 샷을 그린에 올렸고, 이어 7m가 조금 넘는 거리의 롱퍼트를 홀컵에 떨어뜨리며 한꺼번에 2타를 줄였다. 8번(파3) 홀에서 보기로 뒷걸음질을 쳤지만 9번(파5) 홀에서 곧바로 버디로 만회한 뒤 14번(파4)~15번(파5)~16번(파4) 홀에서 3연속 버디를 기록했다. 18번(파5) 홀에서 다시 1타를 줄이는 등 후반 마지막 5개 홀에서 4개의 버디를 잡아내는 빼어난 샷 감각을 자랑하며 4라운드 역전 우승의 희망을 이어갔다.

지난해 3월 혼다 클래식에서 우승했던 임성재는 최종 라운드에서 뒤집기 우승에 성공하면 통산 2승을 달성하게 된다.

콜린 모리카와, 대니얼 버거(이상 미국)이 각각 20언더파 3위, 18언더파 4위에 자리한 가운데 세계랭킹 1·2위에 올라있는 더스틴 존슨(미국)과 욘 람(스페인)은 똑같이 14언더파를 마크하며 공동 10위에 머물렀다. 장타자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13언더파 공동 16위로 처졌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