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이부르크 정우영, 결승골로 시즌 2호 장식

입력 2021-01-24 12: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우영.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정우영(22·프라이부르크)이 올 시즌 2호 골을 역전 결승골로 장식했다.

정우영은 24일(한국시간) 독일 프라이부르크의 슈바르츠발트-슈타디온에서 열린 슈투트가르트와 2020~2021시즌 분데스리가 18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1-1로 맞선 전반 37분 결승골을 넣어 프라이부르크의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지난해 9월 19일 슈투트가르트와 시즌 개막전에 선발 출전했던 정우영은 약 4개월 만에 선발로 나서 80분가량을 뛰었다. 또 지난해 12월 12일 11라운드 빌레펠트전에서 기록한 마수걸이 골 이후 한 달여 만에 골 맛을 보며 리그 2호골을 신고했다. 최근 2경기에서 1무1패를 기록 중이던 프라이부르크는 3경기 만에 승리를 거두며 7승6무5패(승점27)로 9위를 유지했다.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7분 상대 실라스 와망기투카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하지만 7분 뒤 에르메딘 데미로비치가 동점골을 넣어 균형을 이뤘다.

전반 37분 정우영이 균형을 깼다. 하프 라인 부근에서 팀 동료가 전진 패스를 했고, 상대 수비와 경합에서 이긴 정우영이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 망을 갈랐다.

후반 슈투트가르트의 공세가 이어진 가운데 정우영은 부상 투혼을 펼쳤다. 그는 후반 21분 공중 볼 경합 과정에서 상대 선수의 팔꿈치에 얼굴을 맞아 피를 흘렸고, 응급 처치를 받은 뒤 후반 35분 교체 아웃될 때까지 뛰었다.

한편 무릎 부상 중인 프라이부르크 권창훈(27)은 이날까지 4경기 째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최현길 기자 choihg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