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는 좁은 손흥민, 2020년 AFC 국제선수상 수상…통산 4번째

입력 2021-01-24 20: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손흥민.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월드클래스’ 손흥민(29·토트넘)이 2020년 아시아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아시아축구연맹(AFC)는 24일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이 2020년 아시아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수상했다고 발표했다. 이미 2015년, 2017년, 2019년에 AFC 국제선수상을 받은 바 있는 손흥민은 이번이 네 번째 수상이다.

이 상은 AFC에 속하지 않은 팀에서 활약 중인 선수들을 대상으로 그해 최고의 선수에게 주는 상이다. 팬 투표가 60%, 전문가 의견이 40%씩 반영됐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정상급 공격수로 활약하며 월드스타 반열에 오른 손흥민은 아시아에서는 경쟁자가 없었다. 그는 25.03점을 획득해 19.34점을 받은 2위 메흐디 타레미(이란)와 19.14점의 알리 아드난(이라크)을 압도적인 차로 제쳤다.

AFC는 “세 차례 아시아 올해의 국제 선수상을 받은 손흥민은 2020년 토트넘에서 22골을 기록했다. 해리 케인(28)과 엄청난 팀워크를 보여줬다”고 극찬했다. 이어 “손흥민은 지난해 10월 EPL 이달의 선수로 선정됐다. 또 멕시코 및 카타르와 A매치에서는 한국을 대표해 출전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활약 중인 이강인(20·발렌시아)은 0.74점을 얻어 7위에 이름을 올렸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