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10년 연속 아시아 최고 리그 등극

입력 2021-01-27 13: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가 10년 연속 아시아 최고 리그로 인정받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7일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IFFHS)이 최근 공개한 2020년 세계 프로축구리그 순위에서 K리그가 아시아에선 가장 높은 20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IFFHS는 세계클럽랭킹에 포함된 각국 상위 5개 프로팀의 국제축구연맹(FIFA) 및 아시아축구연맹(AFC) 등 대륙연맹 주관 경기, 자국 리그, FA컵 등의 승수에 가점을 배정해 합산한 점수로 각국 리그의 순위를 결정한다. 1991년부터 매년 발표된 이 순위표에서 K리그는 2011년 이후 10년간 한 번도 아시아 1위를 놓치지 않았다.

지난해 490.5점을 획득한 K리그는 2019년 30위에서 20위로 무려 10계단이나 뛰어오르며 큰 폭의 순위상승을 기록했다. 연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리그를 개막하고 운영한 결과로 경쟁력이 높아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아시아에선 사우디아라비아 프로페셔널리그(372.5점·31위), 일본 J리그(340.5점·38위), 중국 슈퍼리그(294.5점·43위)가 K리그 다음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지난해 세계 최고 리그로는 1026점을 획득한 이탈리아 세리에A가 선정됐다. 이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1003점), 브라질 세리에A(964점)가 그 뒤를 이었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