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딩 챔피언’ 울산, 2021 ACL 조편성 ‘화창’…전북은 ‘안개’

입력 2021-01-27 18: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0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한 울산 현대.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가 또 한번 아시아 최강 클럽을 배출할 수 있을까.

아시아축구연맹(AFC)이 27일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에서 2021 AFC 챔피언스리그(ACL) 조추첨을 한 가운데 디펜딩 챔피언 울산 현대는 비교적 무난한 조에 편성됐다. 파툼 유나이티드(태국), 비엣텔(베트남) 등과 함께 F조에 묶였다. 나머지 상대는 베이징 궈안(중국)이 유력하다.

반면 지난해 K리그1(1부)과 FA컵을 모두 제패한 전북 현대는 올해도 험난한 조별리그가 예상된다. H조에서 감바 오사카(일본), 시드니FC(호주)와 부담스러운 승부를 치러야 한다. 탬파인스 로버스(싱가포르)만 손쉬운 상대다.

지난해 K리그1 3위 포항 스틸러스, 5위 대구FC는 각각 랏차부리 미트르폴, 치앙라이 유나이티드(이상 태국)와의 플레이오프(PO) 단판승부를 통과해야 한다. 여기서 이기면 포항은 장쑤 쑤닝(중국)·나고야 그램퍼스(일본)·조호르 다룰타짐(말레이시아)과 G조에서 경쟁하며 대구는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유나이티드 시티(필리핀)와 I조에 묶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이번 대회도 조별리그를 특정 지역에 모여 소화하게 됐다. K리그가 속한 동아시아 지역은 4월 14일 PO를 치른 뒤 4월 21일부터 5월 7일까지 조별리그를 진행한다. 이후 단판 토너먼트인 16강전과 8강전은 각각 9월 14·15일, 9월 28·29일 열린다. 홈&어웨이 형태로 벌어지는 준결승전은 10월 20일과 27일, 서아시아 지역 최종 승자와 겨룰 결승전은 11월 21일과 27일 펼쳐진다.

한편 올해 대회부터 조별리그 출전 팀이 32개에서 40개로 확대돼 동·서아시아 지역에서 각기 4팀씩 5개 조(총 10개 조)에서 16강 진출을 다툰다. 각조 1위는 토너먼트 라운드로 직행하며 각조 2위 중 성적이 우수한 3팀도 16강에 합류한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