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보존 헬스케어,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 외용제’ 개발권 이전 계약 체결

입력 2021-02-08 14: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비보존 헬스케어 CI

통증 및 중추신경계 질환 전문 바이오 기업 비보존(대표이사 이두현)은 케이피엠테크(대표이사 김지훈)가 보유하고 있던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VVZ-149) 외용제’의 한국 및 중국 내 개발 권리를 계열사 비보존 헬스케어(대표이사 오동훈, 한재관)로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오피란제린은 말초신경계에 직접 작용해 통증 발생을 차단하는 비마약성 진통제다. 비보존이 발굴해 현재 주사제 형태로 한국과 미국에서 임상 3상을 추진 중이며, 투약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강화한 외용제 형태로도 추가적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이번 개발권 이전을 통해 향후 비보존 헬스케어는 오피란제린 외용제의 임상 개발을 수행하게 되며, 적절한 시점에 비보존과의 기술이전 계약을 통해 생산권 및 판권을 확보할 예정이다.

오동훈 비보존 헬스케어 대표는 “현재 오피란제린 주사제의 국내 임상 3상 진행도 비보존 헬스케어가 주도하고 있는 만큼, 외용제의 개발권 확보를 통한 둘 사이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오피란제린 외용제는 제형의 특성상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적기 때문에, 신속한 개발을 할 수 있도록 비보존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케이피엠테크는 2017년 3월 비보존으로부터 오피란제린 외용제의 개발권을 확보했다. 최근 코로나19 치료제 ‘렌질루맙(Lenzilumab)’ 개발 이슈에 따라 이에 집중하고자 오피란제린 외용제의 개발권을 비보존 헬스케어에 이전하게 됐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