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투데이] 김구라·박선영·광희, ‘아무튼 출근!’ (종합)

입력 2021-03-02 16: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아무튼 출근!' 오늘 첫 방
파일럿→정규, 보다 풍성한 밥벌이 예고
섭외 1순위, 진정성 있는 출연자
김구라-광희-박선영, 야심찬 출사표
‘아무튼 출근!’이 재정비를 마치고 돌아왔다.

2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연출 정다히, 정겨운)은 방송사 최초로 ‘직장인 브이로그(Video+Blog: 영상으로 쓰는 일기)’ 형식을 예능 포맷에 적용, 요즘 사람들의 다양한 밥벌이와 리얼한 직장 생활을 엿보는 신개념 관찰 예능프로그램이다.

이날 오후 2시 유튜브 'MBC entertainment' 채널을 통해 공개된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김구라, 박선영, 광희, 정다히 PD, 정겨운 PD가 참석해 솔직하고 유쾌한 토크로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 파일럿→정규, 보다 풍성한 밥벌이 스토리 예고

연출을 맡은 정다히 PD는 파일럿 당시 뜨거운 호응을 이끌 수 있었던 비결에 대해 “우리들의 이야기, 보편적인 감정을 담아내서 공감을 얻을 수 있었던 것 같다. 처음에는 실험적이라고 생각했는데, 브이로그라는 장르를 가져와서 저희 식으로 다듬은 것이 유효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공동 연출을 맡은 정겨운 PD는 정규 편성으로 새롭게 돌아올 프로그램에 대해 “더욱 다양한 범주의 직업들을 고루고루 담을 예정이다. 해외에서 일하고 계시는 분들까지 브이로그 형식으로 새롭게 담아낼 것”이라고 밝혀 보다 풍성한 ‘밥벌이 스토리’를 예고했다.

박선영은 “파일럿 방송 당시 ‘저 사람은 저렇게 사는구나’가 아니라, ‘저 사람도 저렇게 사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시청자분들도 보시면서 위로, 위안, 용기, 재미 모두 느낄 수 있을 것이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구라는 “젊은 친구들과의 벽이 느껴졌지만, 디테일에서만 차이가 있을 뿐 우리 직장 생활과 다를 바가 없더라”며 젊은 직장인들의 생생한 밥벌이에 깊이 공감하기도.



● 섭외 1순위, 진정성 있는 출연자

출연자 선정 기준에 대한 질문에 정다히 PD는 ‘진정성’을 섭외 요인 1순위로 꼽으며, “많이 알려진 직업 외에도 저희가 모르는 곳에서 일하는 분들이나, 유명하지만 내막의 애환이 알려지지 않은 분들을 모시려 했다”고 전했다. “겉핥기가 되지 않도록, 단순히 미화하거나 가볍게 소개하지 않도록 노력했다”고 덧붙이며 재미는 물론 깊은 울림까지 선사할 ‘아무튼 출근!’에 궁금증을 더했다.

다른 콘텐츠와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정겨운 PD가 “요즘 세대는 자기를 표현하는 데 익숙한 세대다. 그런 분들을 한데 모아 토크를 나누는 데서 오는 시너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해 첫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었다.

프로그램 영업 멘트를 남겨달라는 요청에 김구라는 “현실이 녹록지 않더라도 진정성이 있다면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실 것. 많은 연락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박선영은 “자기 PR의 시대인 만큼 적극적으로 저희 프로그램을 잘 활용하셔서 좋은 시너지를 느끼셨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를 남겼고, 광희는 “직업군이 겹치면 못나온다. 바로 전화 달라“며 거침없는 면모를 뽐냈다.


● 김구라-광희-박선영, 야심찬 출사표


서로에 대한 호흡을 묻는 말에 김구라는 “타 방송을 같이 진행했던 박선영은 호흡이 워낙 잘 맞기 때문에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 광희는 얼마 전에 프로그램을 같이 했는데 열정, 열의에 깜짝 놀랐다”며 애정 어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선영은 “광희는 포스터 촬영할 때 처음 만났는데, 여러 번 본 것처럼 편안하게 대해 주었다. 김구라 선배님은 워낙 잘 맞춰왔던 터라 서로 보완을 하면서 재미있게 잘 끌고 갈 수 있을 것 같다”며 ‘밸런스의 미학’을 선보일 활약에 기대감을 갖게 했다.

광희는 “토크 예능에서 구라 형과 티키타카 할 때 전율이 올랐다. 이 프로그램에서 만나게 돼서 기분이 좋다. 두 분과 함께 할수록 마음이 편해진다”며 들뜬 속마음을 드러내며 유쾌한 케미스트리를 뽐냈다.

‘아무튼 출근!’을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를 밝혀달라고 하자, “이 프로그램을 통해 주중 예능프로그램이 활성화될 수 있었으면 한다”는 김구라와 “스튜디오가 아깝지 않게 닳아 없어질 때까지 사용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박선영의 당찬 답변이 이어졌다. 광희는 “시상식에 한 자리 잡고 셋이 앉았으면 좋겠다. 셋이 MC 보는 그림도 괜찮지 않나?”라고 야심찬 출사표를 던져 마지막까지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다채롭고 생생한 밥벌이로 웃음과 공감을 전할 MBC 새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은 2일(오늘) 밤 9시 20분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 MBC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